‘진짜사나이’ 칼각 소대장, 김영철에 마지막 인사 “고맙고 감사합니다” 뭉클

‘진짜사나이’ 칼각 소대장, 김영철에 마지막 인사 “고맙고 감사합니다” 뭉클

입력 2015-05-17 19:30

기사사진

사진=방송화면 캡처
‘칼각 소대장’ 정재엽 소대장이 훈병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17일 방영된 MBC ‘일밤-진짜사나이’에서는 해군 훈련소를 수료하고 본격적으로 해군 특수부대인 SSU에 입소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모든 훈련 과정을 마친 훈병들은 일명 ‘칼각’ 정재엽 소대장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정재엽 소대장은 소대장 훈병으로 자신에게 갖은 질타를 받았던 김영철에게 “잘하고 있었다. 소대장이 봤을 때 더 잘 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채찍질 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철이 슬픈 듯 우는 척 인상을 찌푸리자 정재엽 소대장은 “인상펴. 입 다물고”라고 지적하며 끝까지 냉철한 모습을 보였다.

김영철은 “마지막에 허그 한 번 하고 싶었는데 그대로 가시더라. 그게 멋있어 보이면서도 카리스마가 느껴졌다. 나중에 술 한 잔 기울여 보고 싶은 사람이다”고 전했다.

정재엽 소대장은 인터뷰에서 “중앙점호 때 땀을 삐질삐질 흘리는 모습을 봤다. 그때 내가 너무했다는 생각을 했는데 잘 참고 따라줘서 고맙고 감사합니다”라며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존댓말 작별인사를 남겨 뭉클함을 더했다.

진서연 대학생기자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