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출소한 중학교 동창 마중나간 판사 친구 "잘 살아보자"

국민일보

[영상] 출소한 중학교 동창 마중나간 판사 친구 "잘 살아보자"

입력 2016-04-22 00:02
지난해 미국 마이애미주 데이트 카운티 법정에서 절도 혐의로 기소된 미국의 40대 남성이 판사 얼굴을 확인하고 울음을 터뜨렸던 사건 기억하시나요?

당시 절도 혐의로 기소된 아서 범죄자 부스(49)는 사건을 맡은 민디 글레이저(49) 판사가 동창인걸 알게 된 후 엎드려 통곡하는 모습이 큰 화제였죠.

사진=판사와 절도 용의자로 법정에서 재회한 중학교 동창생 민디 글레이저 판사와 아서 부스 .시카고 ABC방송 화면 캡처

어느덧 10개월의 복역을 마치고 부스가 출소하던 날, 마이애미 형무소 앞에는 가족들과 함께 또 한명의 특별한 사람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바로 글레이저 판사였습니다.

사진=부스가 출소하던 날 따듯하게 안아주는 글레이저 (오른쪽)판사. 미국 CBS 뉴스화면 캡처

미국 CBS 보도에 따르면 ‘피고’인이 아닌 ‘동창’ 부스를 기다렸던 글레이저는 출소한 친구를 따뜻하게 안아줬습니다. 그리고 부스에게 “이제 가족들 잘 돌보고, 직업도 가지도록 노력해봐, 그리고 누군가를 위해 좋은 일도 할 수 있을거야”라며 진심이 담긴 조언도 잊지 않았습니다.



글레이저와 부스는 30년 전 노틸러스 중학교의 같은 반 친구였습니다. 중학교 시절 부스는 공부도 꽤 잘하는 학생이었습니다. 하지만 고등학교 시절 도박과 마약에 손을 대기 시작하면서 교도소를 들락거렸습니다.

그리고 이 둘은 지난해 6월 30일 미국 마이애미주 데이드 카운티 법정에서 재회했습니다. 판사와 피고인으로 말이죠. 당시 재판관석에 앉아있던 글레이저는 중학교 동창생 부스를 한눈에 알아봤습니다. 그리고 부스에게 “혹시 노틸러스 중학교에 다녔나?”고 질문했습니다.

글레이저를 알아본 부스는 “세상에 이럴 수가”라는 말을 반복하며 엎드려 눈물을 쏟기 시작했습니다.



당시 글레이저는 “어떻게 지냈는지 궁금했다. 하지만 부스에게 적용된 혐의 내용은 중학교 시절 내가 갖고 있던 기억과 너무 다르다”면서 “그는 반에서 가장 친절한 소년이었고 또래의 귀감이었다. 나는 그와 함께 풋볼을 하며 놀곤 했다”고 회상했습니다.

동창 글레이저가 법정에서 판사와 용의자로 재회한 상황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자 부스는 더 크게 통곡했습니다.

이날 글레이저는 부스에게 보석금 4만 3000달러(약 4800만원)의 판결을 내렸습니다. 그리고 그는 “세월이 많이 흐른 것이 서글프다”며 부스에게 “행운을 빈다. 지금 처한 상황에서 잘 벗어나 마음을 새롭게 먹고 법을 준수하는 삶을 살아가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사진=아서 부스(왼) 민디 글레이저(오른쪽). CBS 방송 화면 캡처

그리고 두사람은 지난 19일 다시 동창으로 만났습니다. 부스는 "글레이저에게 많은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글레이저는 내 삶에 동기를 주는 친구다. 만약 내가 죄를 짓지 않았다면 어떤 좋은 삶을 살 수 있었는지 알게 해줬다. 앞으로도 내 삶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내겐 새로운 삶이 시작됐다”며 친구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비록 30년 만에 판사와 피고인으로 만났지만 이들의 아름다운 우정은 가슴 따듯한 위로로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이전 영상기사 보기]
▶영상 기사 모두보기
▶이어폰 끼고 걷던 여성, 달려오는 기차에"쾅!" ▶변기에 '순간접착제' 뿌려 여친 엉덩이 붙여버린 남친! ▶]"아저씨,배고파요" 고속도로에서 간식 챙기는 아기 곰 ▶신생아 아들 품에 안고 마지막 순간을 촬영한 부부..."가슴이 먹먹" ▶은퇴 앞둔 경찰이 마지막으로 받은 무전내용"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