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생각으로 올렸는지 정말 의아한 양현석-지디 문자

무슨 생각으로 올렸는지 정말 의아한 양현석-지디 문자

입력 2016-07-08 00:05 수정 2016-07-08 00:05

YG엔터테인먼트의 수장 양현석 대표가 소속 가수인 빅뱅의 지드래곤(지디)과 나눈 문자를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팬들에게 큰 비난을 받았다. 문자는 양현석 대표가 새 앨범 관련 작업을 지디에게 채근하는 내용이었는데 팬들은 "답답한 상사한테 받은 문자같다"며 분노했다.

다음은 양현석 대표가 7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지디와의 문자 메시지 대화 캡처.

 양현석은 이 대화를 공개하며 아래와 같은 태그를 달았다.

#흔한사장과아티스트의대화 #ygfamily #gdragon #잔소리 #사랑해 #BIGBANG #made #fullalbum #마무리녹음중

이 캡처에는 1시간만에 20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반응 대부분은 좋지 않았다. 

양현석 대표는 (아마도) '사랑해' '제가 더요. 형'이라는 문자 후반부에 방점을 찍었던 것 같다. 그러나 팬들은 그 전에 나눈 대화를 더 주목했다. 그럴 수 밖에.

[관련기사 보기]
▶주진모, 10세 연하 中배우 장리와 열애? “데이트라뇨”
▶가학성·관음증·백치미… 걸그룹, 삼촌팬 웃겨주면 OK?
▶우빈·수지 ‘함부로 애틋하게’… ‘태후’ 영광 재현할까
▶[인터뷰] 에릭 “또 오해영, 내 인생작… 전환점이 됐다”
▶[인터뷰] 김혜수 “배우가 내 길인지 아직도 모르겠어요”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