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울터치 54] 새신랑이 동시에 두 여자에게 프러포즈 “짠하네!”

국민일보

[소울터치 54] 새신랑이 동시에 두 여자에게 프러포즈 “짠하네!”

입력 2016-10-31 00:01 수정 2016-10-31 00:01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페이스북 캡처

이색 결혼식장에서 하객들이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결혼 반지를 꺼내든 새신랑의 앞에는 감동해 폭풍 눈물을 흘리는 두 여자가 서 있었습니다.

 30일 페이스북 보도매체 '격'은 두 여자 앞에서 프러포즈를 하는 새신랑의 영상을 소개했습니다.

 영상에 따르면 지난 24일 브라질 성 베르나르도 도 깜포시의 한 결혼식에서 신랑이 신부가 아닌 다른 여자에게 프러포즈합니다. 그러나 바로 옆에 서 있는 신부는 화는커녕 오히려 감동한 듯한 표정을 짓고 있습니다.

 신랑은 신부와 같이 하얀 드레스를 입은 여자아이 앞에 무릎을 꿇고 반지를 꺼내 들고 이렇게 말합니다.

 "이사(Isa), 평생 내 딸이 되어줄래?"

페이스북 캡처

 사연인즉슨 신랑은 신부에 앞서 신부의 딸인 여자아이에게 아빠로 허락해 달라고 '프러포즈'를 한 것이었습니다. 이사는 울먹이며 "네!(Si!)"라고 답하고는 남자의 품에 안기며 눈물을 흘립니다. 하객들에게까지 감동이 전해지는 새로운 가족의 탄생 순간입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두 번 돌려보고 두 번 다 울었어요" "사랑의, 희생하신 예수님의 참 제자입니다. 감동~" "오래오래 행복하길 기도합니다" 등의 반응을 남기며 이 가족을 축복했습니다.

▶모든 사람이 싫어한다고 생각한 왕따 소년, 기차에 뛰어들어
▶게이 케이크 주문 거절한 빵집 주인에 ‘유죄 판결’
▶친부모가 죽이라고 한 기형아 입양한 천사 부부
▶프리메이슨 전시안, 대놓고 ‘똭’…동성애 확산도 노려
▶“나는 부끄럽지 않습니다” 콜럼바인 총격사건서 생긴 일
▶엄마가 임신시켜 아빠가 낳은 아기, 아기는 둘을 뭐라고 부르지?
▶작은 것 때문에 하나님을 떠나는 어리석음
▶5살 아이의 생일 소원 “엄마, 나를 죽게 해주세요”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