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의 노점상, 젊은 남자 손님의 한마디에 눈물 왈칵!

중년의 노점상, 젊은 남자 손님의 한마디에 눈물 왈칵!

입력 2017-04-17 14:54 수정 2017-04-17 14:54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젊은 남성의 말에 상인이 남성을 껴안고 있다(왼쪽). 상인이 젊은 남성에게 다리의 상처를 보여주며 자신의 처지를 설명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장사가 신통치 않은 중년의 노점 상인이 한 남성의 말에 왈칵 눈물을 쏟습니다. 말을 건넨 남성의 행동이 많은 네티즌에게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최근 페이스북 보도매체 '격'은 지난 3일 유튜브에 공개된 멕시코 틀라케파케시에서 과자를 파는 어떤 중년 남성의 스토리를 전했습니다.

영상에 따르면 머리가 희끗한 남자가 거리에서 물건을 파는데 무슨 이유에선지 그의 물건들은 행인의 시선을 끌지 못하고 하나도 팔리지 않았습니다.

젊은 남성이 상인에게 돈을 건네고 있다(노란선 안). 유튜브 캡처

풀이 죽어있던 상인에게 잠시 뒤 젊은 남성 한 명이 다가옵니다. 그가 하얀 머리의 노점 상인에게 말을 하자 상인은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습니다.

젊은 남성은 상인이 팔고 있던 과자를 모두 사주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상인 옆에 앉아 그가 파는 물건을 천천히 살펴보며 대화를 나누고 괜찮다는 듯이 그를 다독여 줍니다. 이 낯선 남성의 친절에 놀란 상인은 결국 그를 꽉 껴안고 뜨거운 눈물을 쏟았습니다. 

감동적인 해당 영상은 올라온 지 며칠 되지 않았지만 벌써 약 7만 회 가까이  재생되며 큰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남성이 건넨 돈보다, 자신에게 보여준 진심 어린 관심과 친절에 상인은 감동한 것입니다. 주변의 이웃들에게 작은 관심과 사랑이 무엇보다 힘이 되고 필요한 것이 아닐까요?

▶화재로 모든 것을 잃은 부부 “단 한 가지는 살아남았다”
▶닉 부이치치 “부활절엔 달걀보다 예수의 희생에 집중하길”
▶기독교 동아리인 줄 알았는데 사이비 종교 동아리라니
▶“백인이 왜 흑인 인형 골랐냐”는 질문에 아이의 대답은
▶한달에 21만원 버는 청소부, 장애인에 밥 사주며 “나는 당신의 손이다”
▶길거리 노숙자, 미용사 손길 한번에 확 달라진 인생
▶저스틴 비버, 새로 새긴 타투에 깊은 기독 메시지가
▶영어 서툰 목사, 영국 거리서 거지에게 건넨 한마디의 기적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