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가 왜 일본땅?”… 영토에 ‘독도’ 끼워넣은 日기상청

국민일보

“독도가 왜 일본땅?”… 영토에 ‘독도’ 끼워넣은 日기상청

입력 2022-01-17 02:40
일본 기상청이 예보 지도상에 '독도'를 포함했다. 일본 기상청 캡처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근처에서 발생한 해저 화산 분출의 영향으로 일본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 해제된 가운데 일본 기상청이 이와 관련한 위험 정도를 표시한 지도에 독도를 포함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일본 기상청은 16일 오전 0시15분쯤 일본 남서부 일부 섬에 최대 3m 높이의 쓰나미가 관측될 수 있다는 경보를 발령했다. 일본 기상청은 해당하는 지역에 한해 ‘쓰나미 예측’ ‘쓰나미 주의보’ ‘쓰나미 경보’ ‘주요 쓰나미 경보’ 등 4가지 단계로 나눠 위험 정도를 표시했다.

일본 기상청은 독도 또한 일본 영역에 포함했다. 독도는 ‘오키(隱岐) 제도’로 표시됐다. 오키 제도는 독도와 직선으로 약 158㎞ 떨어져 있는 일본의 군도로 행정 구역상 시마네현 오키군에 소속돼 있다. 울릉도에서 독도까지의 거리는 약 87㎞다. 그러면서 독도에 최대 높이 0.2m의 쓰나미가 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일본 기상청이 일기예보 구역에 독도를 포함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기상청은 일본 기상청의 일기예보 구역에 독도가 포함된 것을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음에도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상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일본 기상청은 당시에도 독도를 시마네현 오키군에 포함해 예보를 해왔다. 이에 대해 기상청은 “오래전부터 인지하고 있었으나 일본 기상청이 독도에 대한 지점 예보(포인트 예보)를 하지 않아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신 의원은 당시 “일본 기상청에 항의는커녕 수수방관만 하는 기상청의 대응은 이해하기 힘들다”고 지적했었다.

일본 정부는 2년 전 G20 정상회의 당시에도 G20 공식 홈페이지 일본 지도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바 있다. 이에 당시 외교부는 “외교부는 이 사실을 알고 있었으며 외교 경로를 통해 엄중히 항의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외에도 일본 정부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처럼 표시했으며, 우리나라 정부의 삭제 요구를 거부하기도 했다. 또 일본 정부는 일본 방위성이 매년 발간하는 ‘방위백서’에서도 독도 영유권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

앞서 한국 시각으로 전날 오후 1시10분쯤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인근 해저 화산이 분화했다. 일본 기상청은 순차적으로 오키나와와 규슈섬 사이에 있는 아마미 군도와 도카라 열도 일대, 이와테현에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이에 따라 8개 현 약 23만명에게 피난 지시가 내려졌다.

아직 공식 피해 규모는 명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지만, 통가 수도 누쿠알로파 일부 지역에 피해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은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 보고 사례는 없다고 전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