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전 5기’ 권순우 호주오픈 첫승… 2회전 상대는 세계랭킹 14위

국민일보

‘4전 5기’ 권순우 호주오픈 첫승… 2회전 상대는 세계랭킹 14위

입력 2022-01-17 15:51 수정 2022-01-17 15:59
17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1회전에서 권순우(54위·당진시청)가 홀거 루네(99위·덴마크)를 제압한 뒤 환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국 남자 테니스 간판 권순우(54위·당진시청)가 4전 5기 끝에 호주오픈에서 값진 첫 승을 거머쥐었다.

권순우는 17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1회전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덴마크의 홀거 루네(99위)에게 세트스코어 3대 2(3-6, 6-4, 3-6, 6-3, 6-2) 역전승을 거뒀다. 호주오픈 본선에서 거둔 첫 승리다. 루네는 지난해 US오픈 1회전에서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에게 한 세트를 따낸 19세 기대주다.

권순우는 유독 호주오픈 대회만 가면 작아졌다. 2018년 2020년 2021년 3차례 본선에 나섰지만 모두 1회전에서 탈락했고, 2019년에는 예선에서 탈락했다. 5년간 매년 도전한 끝에 마침내 호주오픈과의 악연을 떨쳐냈다.

약간의 운도 따랐다. 경기 중반 상대가 다리 통증을 느끼면서다.

경기 초반 권순우는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1세트 자신의 첫 서브게임에서는 한 포인트도 따지 못하며 브레이크(상대의 서비스 게임을 깨는 것)를 허용했고, 5번째 서브 게임에서도 브레이크를 당해 세트를 내줬다. 2세트를 6-4로 이기며 균형을 맞췄지만, 3세트에 루네가 강한 서브와 영리한 네트플레이로 다시 3-6으로 재역전당했다.

4세트에 기회가 왔다. 첫 서브게임을 내주며 패색이 짙어졌지만, 루네가 다리 통증을 호소하며 권순우의 서브를 제대로 받아치지 못했다. 권순우는 이를 놓치지 않고 4, 5세트를 연달아 따내며 승리했다.

권순우가 테니스 4대 메이저대회에서 2회전에 오른 건 이로써 4번째다. 권순우는 2020년 US오픈 2회전까지 진출했고, 지난해에는 프랑스오픈 3회전 윔블던 2회전에 올랐다.

1회전을 통과한 권순우는 2회전에서 세계랭킹 14위인 캐나다의 데니스 샤포발로프와 맞붙는다. 샤포발로프는 1회전에서 세르비아의 라슬로 제레(51위)에게 승리했다. 샤포발로프는 지난해 윔블던 4강에 오른 강호다. 호주오픈에서는 지난해 3회전까지 진출했다. 2020년 US오픈 단식 본선 2회전에서 샤포발로프에 패배한 권순우는 호주오픈에서 복수전을 준비하게 됐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