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아, 샤넬·디올 다 짝퉁이었다…“깊이 반성” 사과문

국민일보

송지아, 샤넬·디올 다 짝퉁이었다…“깊이 반성” 사과문

입력 2022-01-18 04:01 수정 2022-01-18 09:49
넷플릭스 오리지널 ‘솔로지옥’ 캡처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프로그램 ‘솔로지옥’에 출연한 유튜버 송지아(활동명 프리지아)가 방송에서 ‘짝퉁’ 명품 의류를 착용해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사과했다.

송지아는 17일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리고 “나로 인해 실망과 상처받은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 SNS 및 ‘솔로지옥’에서 입었던 일부 제품에 대한 지적은 일부 사실이다. 가품이다.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디자이너 창작물 침해 및 저작권에 대한 무지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브랜드 론칭에 대한 꿈을 가진 사람으로서 논란이 된 부분에 대해 심각하게 인지하고 깊이 반성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송지아 인스타그램

송지아는 “가품이 노출된 콘텐츠는 모두 삭제했다. 나로 인해 피해를 본 브랜드 측에도 사과하겠다”면서 “나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팬들, 구독자들, 브랜드 관계자를 포함해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 앞으로는 더욱더 책임감을 가지고 살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송지아가 그동안 유튜브 방송 등에서 착용했던 유명 브랜드 의류 제품 등이 가품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를테면 송지아가 입고 나온 분홍색 디올 탱크톱은 디올에서 정식 출시된 적이 없고, 샤넬 크롭 티셔츠는 정품보다 색깔이 선명하고 가슴 부분 로고 두께도 다르다는 지적 등이었다.

송지아는 SNS, 유튜브에서 뷰티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특히 구독자 수 50만명이던 유튜브 채널 ‘프리(free)지아’는 ‘솔로지옥’ 출연 이후 177만 구독자를 넘어서며 국내외에서 큰 사랑을 받았다. 커플 매칭 프로그램인 ‘솔로지옥’은 한국 예능 최초로 넷플릭스 글로벌 톱10에 이름을 올리며 해외에서도 입소문을 타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