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재명 감옥’ 발언에 “없는 죄 만드는 정권이 생존할 수 있겠는가”

국민일보

윤석열, ‘이재명 감옥’ 발언에 “없는 죄 만드는 정권이 생존할 수 있겠는가”

이재명 겨냥 “국민들께서 판단할 것”
추경 회동 제안 “이유 모르겠다” 일축
부인 김건희씨 행보 “아직 계획 없다”

입력 2022-01-22 16:25 수정 2022-01-22 17:00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장애인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충북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대선필승을 다짐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갈 것 같다’는 발언을 겨냥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보내는 정권이 생존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박했다.

윤 후보는 이날 충북 청주 장애인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충북 선대위 필승결의대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께서 판단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검찰 공화국’을 거론하며 검찰총장 출신인 윤 후보를 공격한 이 후보의 발언을 일축한 셈이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수변무대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이번에 제가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갈 것 같다”며 “검찰 공화국이 열린다”고 윤 후보를 정조준했다.

윤 후보는 이 후보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한 대선 후보 간 긴급회동 제안에 대해 거듭 거부했다. 윤 후보는 “(왜 만나고 싶어 하는지) 이유를 모르겠다”며 “(추경과 관련해) 할 말을 이미 다 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 후보가 윤 후보의 회동 거부를 ‘구태정치’라고 비난한 데 대해서는 “제1, 2당 대선 후보들이 논의하기 위해 만난다면 결과를 국민들에게 보여드려야 한다”며 “막연하게 만나자는 이야기인데, 저는 할 얘기를 다 했다”고 비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장애인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충북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후보는 부인 김건희씨의 공개 행보와 ‘7시간 통화’ 논란에 대한 입장 표명에 대해서는 “아직 계획을 듣지 못했다”고 말을 아꼈다.

윤 후보는 또 홍준표 의원이 자신의 얼굴이 두껍다고 비판한 데 대해서도 “논평할 게 있겠는가”라며 반응을 자제했다.

홍 의원은 청년정치 플랫폼 ‘청년의꿈’ 게시판에 윤 후보를 겨냥해 “면후심흑 중국제왕학”이라고 댓글을 달았다. 면후심흑은 ‘얼굴은 두껍고 마음은 검다’는 뜻이다. 최근 재보궐 공천 요구 논란 등으로 갈등이 불거지자 홍 의원이 윤 후보에 대한 직접적인 비판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청주=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