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선 지면 감옥 갈 것 같다” 발언 후폭풍

국민일보

이재명 “대선 지면 감옥 갈 것 같다” 발언 후폭풍

“윤석열 보복정치 비판 맥락, 문제없다”
‘대장동 의혹 상기’ “안해도 될 말”

입력 2022-01-23 04:00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2일 서울시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즉석연설을 마친 뒤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답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제가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로 감옥 갈 것 같다”는 이재명 대선 후보의 발언이 불러올 후폭풍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보복정치’를 우려한 맥락을 보면 문제될 게 없다는 의견이 대부분이다.

그러나 일각에선 “굳이 필요 없는 발언을 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유권자들이 가진 의구심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 후보의 연루 의혹을 상기시키는 자충수가 될 수 있다는 얘기다.

이 후보는 22일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가진 즉석연설에서 “(과거 정권 때는) 혹시 잘못한 게 없나 가혹하게 털긴 해도 없는 죄를 만들지는 않았다”며 “이번에 제가 지면 없는 죄로 감옥 갈 것 같다”고 말했다.

민주당 측에선 이 후보의 발언이 윤 후보의 보복정치를 비판하기 위한 것으로 설명한다.

선대위 한 관계자는 “윤 후보는 틈만 나면 문재인정부에 대한 응징을 입에 올리고 있고, 심지어 배우자인 김건희씨도 ‘비판적인 언론을 모두 감옥에 넣겠다는 식’으로 얘기했다”며 “이 후보는 이런 보복에 기반한 정치를 비판한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윤 후보가 수장으로 있었던 검찰의 수사가 공정하지 않다는 점을 함께 지적한 것”이라며 “그런 검찰이 더 큰 권력을 가져선 안된다는 점을 지지자들에게 호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 이 후보는 연설에서 “지금 검찰은 있는 죄도 덮고, 없는 죄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2일 서울시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이 후보의 발언이 의도와는 다르게 해석될 소지가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한 정치 전문가는 “빌미가 될 만한 혐의가 있다는 걸 스스로 인정한 듯한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며 “그렇게 생각하지 않던 유권자들이 의아하게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가 곧장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보내는 정권이 생존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박한 점도 이런 맥락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대장동 의혹이 유권자들 사이에서 상기될 수 있다는 점도 문제다.

이 후보는 연설에서 “죄 없는 사람을 마구 압박해 기소하고, ‘아, 나는 죄짓지 않았지만 살아날 길이 없구나’ 해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도 나온다”며 “왜 특수부 수사만 받으면 자꾸 세상을 떠나나”고 말했다. 검찰의 대장동 수사 도중 관련자 두 명이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을 비판한 것이다.

민주당 한 의원은 “발언을 들은 유권자들이 ‘아 진짜 대장동에 뭐가 있는 건가’ 떠올릴 수 있다”며 “대장동 의혹이 말끔히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 후보가 굳이 필요치 않은 발언을 했다고 본다”고 우려했다.

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