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쯤 받아본 그 문자”…83억 뜯은 보이스피싱, 중국서 검거

국민일보

“한번쯤 받아본 그 문자”…83억 뜯은 보이스피싱, 중국서 검거

입력 2022-01-26 11:21 수정 2022-01-26 13:06
A씨 일당이 보낸 허위결제 문자.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연합뉴스

가짜 해외 결제 문자를 보내 수백명의 피해자로부터 83억원을 가로챈 보이스피싱 일당이 중국에서 검거됐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30대 남성 A씨를 비롯해 한국인 6명과 중국인 4명 등 10명이 중국 공안에 검거됐다고 26일 밝혔다.

A씨 등은 중국 저장성의 한 아파트에 콜센터를 차려놓고 2019년 1월부터 최근까지 보이스피싱으로 한국인 236명에게서 83억원을 뜯은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국내 휴대전화 가입자를 상대로 “○○몰 결제 승인완료, 본인 아닌 경우 연락 요망”이라는 내용의 허위결제 문자메시지를 무작위로 보내 문의 전화를 하도록 유도한 뒤 전화가 오면 소비자보호센터, 수사기관 등을 사칭해 “개인정보가 유출돼 추가 피해가 우려되니 계좌에 남아 있는 돈을 안전 계좌로 옮겨야 한다”고 속여 돈을 이체받는 수법으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총책 A씨는 허위결제 문자를 무작위로 전송하는 DB(Data Base)팀과 피해자와 통화하는 기망팀으로 나눠 역할을 분담시킨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중 한국인 4명은 과거 보이스피싱 범죄로 이미 수배 중인 상태였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A씨 일당이 중국에서 보이스피싱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국가정보원과 함께 3개월간 각종 증거를 수집한 뒤 저장성 공안청에 공조수사를 요청했다.

이후 경찰로부터 A씨 일당에 대한 수사 자료를 넘겨받은 공안청은 지난해 11월 5일 수사에 착수한 뒤 지난 2일 콜센터를 급습해 A씨 일당을 모두 검거했다.

이들 일당은 최근 구속 상태로 기소돼 중국에서 재판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우리가 수사한 내용을 중국 현지 경찰 주재관을 통해 공안과 공유·협조해 보이스피싱 일당을 붙잡은 국제공조의 모범사례”라며 “앞으로도 국제공조를 통해 보이스피싱 조직 검거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주연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