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술인에 ‘조국 대통령 되나’ 의혹…尹측 “물어본들 무슨 문제”

국민일보

역술인에 ‘조국 대통령 되나’ 의혹…尹측 “물어본들 무슨 문제”

입력 2022-01-27 04:13 수정 2022-01-27 10:53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이북5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이북도민·탈북민 신년하례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가 유명한 역술인과 통화하는 도중 윤 후보가 수화기 너머로 “조국 대통령 되는지 물어봐”라고 말했다는 주장이 나오자 윤 후보 측에서는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반응과 함께 “물어본들 무슨 문제냐”는 반박이 나왔다.

윤희석 국민의힘 선대본부 상임공보특보는 26일 저녁 YTN ‘뉴스가 있는 저녁’에서 이같이 말하며 해당 발언이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크게 문제 될 것은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 앞서 YTN 등은 유명 역술인 서대원씨가 윤 후보가 검찰총장이 되기 전인 2019년 2월 윤 후보 부부와 직접 만나고 이후 김씨와 통화한 사실이 있다고 보도했다.

서씨의 주장 중 특히 이목을 끈 대목은 윤 후보가 수화기 너머로 “조국이 대통령 되는지 물어봐”라고 김씨에게 말하는 것을 들었다는 내용이다.

윤 특보는 우선 “김건희 대표하고 통화 중에 뒤에서 윤석열 총장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조국이 대통령 되는지 물어봐, 이렇게 들었다고 말씀하시는 것”이라며 주장 자체의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취지로 말했다.

아울러 “그 당시에 조국 전 수석이 대통령이 되는지 여부에 대해서 누구에게 물어봤다고 한들 그것이 무슨 문제가 되느냐”며 “뭔가 무속 프레임을 씌우기 위한 그런 의도를 가진 질문으로 들린다”고도 말했다.

윤 특보는 또 “일반인들도 예를 들어서 이번 대선과 관련해서도 누가 되는 걸까? 대통령이 누가 된대? 누구한테 물어봤어, 누구래. 이렇게 흥미를 가지고 물어볼 수도 있는 일이지 않으냐”며 윤 후보가 실제 그런 질문을 했더라도 문제 될 소지는 없다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