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핵 떨어지면…대피소 간 나, 며칠 버틸까 [이슈&탐사]

국민일보

서울에 핵 떨어지면…대피소 간 나, 며칠 버틸까 [이슈&탐사]

[유리벙커] ①안전 보장 못하는 대피소

입력 2022-04-13 00:02 수정 2022-04-16 22:49
우크라이나처럼 폭격을 받는다면 우리는 안전할 수 있을까요. 어떤 이유로 전쟁이 터진다면 인구는 물론 각종 주요 기관과 기반시설이 밀집한 서울부터 집중폭격을 당할 가능성이 큽니다. 도시를 떠나려고 차를 몰고 나섰다가는 오도 가도 못하는 도로 한복판에서 미사일이 머리 위로 떨어지지 않기만 기도해야 할지 모릅니다. 결국 가장 먼저 대피소로 달려가야 하는데 대피소가 어디 있는지 모르는 사람이 대부분이죠. 어떤 지역은 대피소가 애초 부족하고 수용 능력도 부풀려져서 동네사람이 모두 들어가지도 못합니다. 서로 몸을 구겨가며 숨는다 해도 일반 빌딩이나 아파트 지하주차장인 민방위 대피소는 핵이나 미사일을 막아낼 만큼 안전하게 설계되지도 않았습니다. 이런 ‘유리벙커’ 실태를 3회에 걸쳐 점검합니다.

핵 폭발 장면. 출처=픽사베이


“대피소라고는 하지만 주차장만 덩그러니 있는 거예요. 대피 매뉴얼도 없고 민방위 훈련도 해본 적 없어요.”

서울 은평구 진관동의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태연하게 설명했다. 지난달 24일 찾은 이 아파트 지하주차장은 민방위 대피소로 지정된 곳이다. 행정안전부가 정한 대로라면 10개동 주민이 사용하는 이 아파트 지하주차장 2개층은 전쟁이 나면 인근 주민 1만9693명을 수용해야 한다.

하지만 주차장은 입장부터 쉽지 않았다. 아파트에 사는 주민은 엘리베이터나 계단으로 내려올 수 있지만 외부인은 보안장치에 걸려 자동차가 드나드는 출입구로 걸어 들어가야 했다. 출입구는 경사가 급한 비탈길이어서 휠체어를 탄 장애인이나 노약자는 내려가기 쉽지 않아 보였다. 주차장 출입구 바로 옆 경비실에 근무하는 경비원은 그곳이 대피소로 쓰이는지도 모르고 있었다.

지난달 24일 민방위 대피소로 쓰이는 서울 은평구 진관동의 한 아파트 단지 지하주차장 천장이 유리창으로 돼있는 모습. 이동환 기자

평일 오전 10시를 넘긴 시간이었는데도 주차장 내부는 이미 자동차로 빽빽했다. 2만명에 달하는 대피 인원이 과연 다 들어올 수 있을지부터 의문이었다. 가까스로 피한다고 해도 주차장 구조상 포화를 피하기 쉽지 않아 보였다. 지하 1층은 천장 일부가 밖에서 햇빛이 들어올 수 있도록 유리로 덮여 있었다. 포탄이 쏟아지면 유리 파편과 함께 머리 위를 덮칠 것 같았다.

대피공간을 외부로부터 격리할 수 있는 차단문도 없었다. 핵이나 생화학무기로 공격을 받으면 독성 물질이 뻥 뚫린 주차장 입구로 들어와 이곳에 피신한 이들을 질식시키는 건 시간문제로 보였다.

당연하다는 듯 방독면이나 식수처럼 기본적인 비상물자는 찾아볼 수 없었다.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아파트만 5번째 근무인데 민방위 물자가 구비된 곳은 단 한 곳도 없었다”고 말했다.

폭격 시작되면 지하로 뛰어야 한다

한 우크라이나인 아이가 지난 8일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군에 점령당한 마리우폴 동부의 한 건물 지하실에 숨어 두려운 눈빛으로 사진가를 바라보고 있다. AP뉴시스

한반도에 전쟁이 터지면 서울·경기 주민 대부분은 가장 먼저 민방위 대피소로 피해야 한다. 인구 절반이 밀집한 수도권에서 저마다 자가용을 몰고 탈출하려 한다면 꽉 막힌 도로 한가운데서 차창 밖으로 떨어지는 포탄을 넋 놓고 쳐다봐야 할지 모른다. 평소에도 정체가 심한 주요 도로는 탈출 차량이 몰려 걷느니만 못할 게 빤하다. 러시아 침공이 시작된 지난 2월 24일(현지시간) 이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가 그랬다. 도시를 떠나지 못한 우크라이나인들은 폭격을 피해 지하로 숨었다. 건물 지하나 지하철 역사가 빽빽하게 들어찼다. 많은 민간인이 현재도 지하에 머물며 불안에 떨고 있다.

한반도에서 전쟁 우려는 늘 현재진행형이다. 북한은 장사정포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에는 “군사적 강력을 서울의 주요 표적들과 남조선군을 괴멸시키는 데 총집중하겠다”는 위협이 북한군 서열 1위 인사의 입에서 나오기도 했다.

우크라이나 카르키우 시민들이 지난달 24일 러시아군 공습을 피해 지하철 역사 안에 빽빽하게 들어차 있다. AP뉴시스

미국 의회조사국(CRS)은 2017년 보고서에서 북한이 서울을 향해 1분에 1만여발의 포격을 가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분쟁 발생 초기 사망자는 최대 30만여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실제로 전쟁이 나면 한반도 전체에서 2500만명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CRS는 설명했다.

우리 동네 대피소 어딘지 아세요?


민간인이 피신하는 주민대피시설은 정부지원시설과 공공용시설로 나뉜다. 정부지원시설은 서해5도와 접경지역 위주로 238곳이 설치돼 있다. 1인당 1.43㎡의 실내 면적을 확보하고 방폭문, 가스 차단문, 화생방 방지시설 등 공격에 단기적으로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2010년 연평도 포격사건이 계기였다.

접경이 아닌 대부분 지역 국민이 전쟁 때 대피하게 되는 곳은 아파트나 빌딩의 지하주차장, 지하철 역사, 지하상가 등 지하 시설물이다. 이들 시설은 빨간색 바탕에 민방위 마크가 그려진 ‘대피소’ 표지판이 출입구에 붙어 있다. 평소 관심을 기울이지 않으면 지나치기 쉽다. 이런 공공용시설은 전국적으로 1만7000곳 정도 된다. 1인당 제공 면적은 0.825㎡다. 정부지원시설의 절반 수준이다.


서울 은평구 진관동과 강남구 역삼1동의 공공용 민방위 대피소 5곳을 지난달 말 차례로 방문했다. 진관동은 주민등록인구(거주인구)가 지난해 기준 5만6012명으로 서울에서 가장 많은 행정동이다. 역삼1동은 유동인구(생활인구)가 지난달 24일 기준 278만1251명으로 가장 많다.

진관동과 역삼1동에 지정된 대피소는 각각 18곳, 12곳이다. 이들 중 국민재난안전포털에서 방폭문이나 자가발전기, 가스여과기, 방독면 등 대피 시설·물품을 갖췄다고 표기된 대피소는 한 곳도 없었다.

“구청서 스티커만 붙여 놓고 가”

지난달 24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의 서울시립은평노인종합복지관 벽면에 붙어있는 대피소 표지판이 이동식 주차 팻말에 가려져 있다. 이동환 기자

국민재난안전포털에 1077명을 수용할 수 있다고 기재된 서울시립은평노인종합복지관은 지하 1층이 대피소다. 해당 층은 대부분을 구내식당으로 사용 중이었다. 대피소 표지판이 복지관 출입구 한쪽에 붙어 있었지만 그 앞을 주차 팻말이 가려 이를 알기 어려웠다.

내부도 안전해 보이지 않았다. 언덕에 지어진 탓에 지하 1층 일부는 사실상 지상이었다. 구내식당 한쪽 벽면은 통유리로 돼 있어 밖이 훤히 보였다. 이래서는 외부로부터 완전히 차단된 공간이라고 보기 어려웠다. 국민재난안전포털 안내와 달리 내부에 방화문과 소화기, 자가발전기가 갖춰져 있었지만 임시방편 수준이었다. 69㎏짜리 발전기와 예비 연료 2통으로는 36시간밖에 버티지 못한다.

지난달 24일 서울 은평구 진관동의 서울시립은평노인종합복지관 지하1층 민방위 대피소의 한쪽 벽면이 외부에 노출될 수밖에 없는 유리창으로 돼있다. 이동환 기자

유인선 복지관 시설과장은 “구청에선 대피시설이라고 스티커만 붙여 놓고 간 거라 1077명이 대피하는 시설인지도 몰랐다”며 “그 인원이 다 여기로 대피하면 빽빽하게 들어차 누울 공간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역삼1동 상황도 다르지 않았다. 서울교통공사가 운영하는 지하철 1~8호선 전체 역사는 전쟁 시 150만명을 수용할 수 있다고 돼 있다. 2호선 역삼역은 1만944명이 수용 가능하다. 그럼에도 역에는 유사시를 가정한 매뉴얼이 없었다. 비상대응 매뉴얼은 지진, 화재, 침수 등 재난 상황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역사로 대피하는 상황이 아니라 역사를 탈출해야 하는 경우만 대비한 것이다.

지난달 24일 서울 강남구 역삼1동 역삼역사 내부에 비치된 방독면은 단 6개에 불과했다. 이동환 기자

역삼역은 소화기와 소화전, 스프링클러뿐 아니라 화재 때 쓸 수 있는 긴급 대피 마스크 200여개를 비축해두고 있었다. 하지만 방독면은 직원용 6개밖에 없었다. 그마저 일부는 이미 포장을 뜯어 사용했거나 사용기한이 지난 상태였다. 환기 시스템은 있어도 외부와 격리시키는 문은 없어 바깥 공기를 완전히 차단하기도 힘들어 보였다. 역 관계자는 “연계된 군부대에서 출동해 도와줄 때까지 직원들이 할 수 있는 건 대피 등 임시 조치뿐”이라고 말했다.

“전쟁 나면 어쩌라는 말도 없다”

1만3683명을 수용하도록 돼 있는 역삼1동 공무원연금공단 서울지부 빌딩은 그나마 시설이 잘 갖춰져 있었다. 외부 공기 차단 기능이 있는 공조기가 있었고 지하공간을 외부와 단절시키는 철문도 복수로 설치돼 있었다. 방독면은 공단 근무인원 수만큼인 180여개가 준비돼 있었다. 소화기와 제세동기도 층마다 구비돼 있었다. 시설 관계자는 “방독면 등은 정부에서 준 게 아니라 공단에서 따로 구매한 걸로 안다”고 설명했다.

다만 전시에 대피소 역할을 제대로 할지에는 여전히 물음표가 찍혔다. 지하 3층~지상 17층 빌딩임에도 민방위 표지판은 1개뿐이었고 1층 로비 경비원은 이 건물이 지정 대피소인지도 몰랐다. 대피소 관리는 6층 공단 시설 부서가 맡고 있다.

지난달 24일 서울 강남구 역삼1동 공무원연금공단 서울지부 빌딩 지하 2층 민방위 대피소 공간에 공단 직원들을 위한 헬스 기구들이 들어차 있다. 이동환 기자

지하 2, 3층을 활용하는 대피소 일부 공간은 평소 직원 체력단련장으로 사용돼 헬스기구, 탁구대, 골프 연습시설이 설치돼 있다. 나머지 공간은 주차장으로 차량이 가득했다. 기계실 담당자는 “전시에 어떻게 대비해야 하는지 시나리오도 없고 민방위 훈련을 해도 정부에서 그냥 보고 가는 정도”라고 말했다.

이재은 충북대 국가위기관리연구소장은 민방위 대피소에 대해 “아파트 지하주차장 같은 곳이 대부분인데 핵 공격은 물론 생화학 공격을 피하는 장소로는 부적절하다”며 “임시방편일 뿐 국민이 안전하게 대피해서 지낼 수 있는 공간이 아니다”고 평가했다.

상당수가 ‘골든타임’ 내 대피 불가

서울시 산하 싱크탱크인 서울연구원이 지난해 6월 발표한 ‘서울시 대피시설 실태와 개선방안’을 보면 서울에 공공용대피시설은 모두 3233곳이다. 서울 인구의 약 3배인 3263만4262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지만 대피소 위치는 지역적으로 편중돼 있다. 폭격이 시작됐을 때 대피소가 적은 지역에 있다면 생존 확률은 낮아질 수 있다.


대피소 수는 인구밀도에 비례하지 않는다. 거주인구 기준으로 종로구는 대피소 1곳당 평균 1104명을 수용하면 되지만 인구 대비 시설 수가 가장 적은 은평구는 4743명씩 수용해야 한다. 생활인구 기준으로는 중랑구가 대피소마다 평균 1800명을 들이면 되는 반면 중구는 6673명을 밀어 넣어야 한다.

사람이 먹고살 수 있도록 개발된 땅 면적(시가화면적)당 평균 대피소 수가 가장 적은 서울 자치구는 용산(㎢당 4.9곳)이다. 서울연구원 분석 결과 용산 주민 20만4262명 중 29.2%인 5만9555명은 공습 상황에서 7.5분(500m)을 걸어가도 대피소에 도달할 수 없었다. 1.4%인 2849명은 15분(1000m)을 가도 대피소를 찾을 수 없었다. 22.5분(1500m)이 걸려도 대피소로 몸을 숨길 수 없는 주민은 1296명(0.6%)이었다.


생활인구 32만6592명을 기준으로 하면 민방위 대피소에 접근하기 어려운 사람은 더 늘었다. 7.5분 기준 10만6514명(32.6%), 15분 기준 8028명(2.5%), 22.5분 기준 1323명(0.4%)이 대피소에 도착하지 못한다. 이건 용산 관내는 물론 마포·성동·중구 같은 인접 자치구 경계 500m 안쪽에 있는 대피소까지 포함한 결론이다.


서울연구원은 성인 평균 보행속도인 시속 4㎞로 걸어서 대피하는 상황을 가정했다. 정부가 공공용 대피시설을 지정할 때는 성인이 숨차지 않을 정도로 뛰는 시속 8㎞로 5분 안에 닿을 수 있는 수평거리 667m를 기준으로 잡는다. 전쟁이 났는데 걸어서 대피하겠느냐는 생각이 깔려 있다. 상식적 접근이지만 현실은 또 다르다. 노약자나 장애인처럼 시속 8㎞로 대피하기 어려운 사람이 있기 때문이다. 이들을 돕는 가족도 보조를 맞춰야 한다. 위급 상황에서는 길거리에 인파가 몰려 애초에 뛰지 못할 수도 있다. 거주든 근무든 대부분이 아파트나 고층빌딩에서 생활하는 국내 도심에서 정부가 정한 골든타임 ‘5분’은 건물을 안전하게 빠져나오기에도 빠듯한 시간이다.

면적 뻥튀기…1주 이상 못 버텨

아산정책연구원 평가에서 대피소 수는 전국적으로도 편차를 보였다. 공공용 대피시설 1인당 소요면적 0.825㎡를 기준으로 전국 약 180만명이 대피소를 찾을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 39만9698명, 경북 34만8077명, 충남 30만1923명, 경남 26만4146명, 충북 18만42명, 전북 11만2696명, 강원 8만8014명, 경기 6만4375명, 세종 4만1078명, 인천 8273명 순이었다. 정부지원시설 기준인 1인당 소요면적 1.43㎡를 적용하면 650만명이 포화로부터 몸을 숨길 수 없게 된다.


1인당 소요면적을 안보 선진국 수준으로 높이면 상황은 더 악화한다. 스위스(3.30㎡) 기준을 적용하면 인구의 절반가량인 2250만명이 대피할 수 없다. 독일(1.98㎡) 기준으로도 1200만명이 대피소 밖을 떠돌아야 한다.

갖춰 놓은 대피소마저 수용 가능 규모를 과대평가했다는 지적을 받는다. 서울연구원이 아파트나 빌딩에 지정된 면적 10만㎡ 이상 대규모 민방위 대피시설을 비교·분석한 결과 실제 수용면적은 지정된 면적을 크게 밑돌았다. 조사된 대피소는 모두 평소 지하주차장으로 활용 중이었다. 그런데 건물 연면적(전체 바닥면적)이나 지하주차장 연면적을 모두 대피소 면적으로 지정한 탓에 편차가 생겼다. 예를 들어 114가구가 사는 서울 강동구 한 아파트는 대피소 면적과 지하주차장 면적이 5459㎡로 같았다. 그런데 129대를 세울 수 있는 주차구획 면적을 제외하고 나니 실제 대피소로 쓸 수 있는 공간은 3839㎡로 줄어들었다. 지정된 대피소 면적의 70%에 불과해 계획된 수용인원 6616명 중 1963명은 대피할 수 없다. 건물 연면적이 3만6835㎡인데 대피소 면적이 근거도 없이 11만1014㎡로 3배 가까이 과대평가된 서울 성북구 공동주택도 있었다.


현재 민방위 대피소는 1주일 이상 장기 체류를 고려해 만든 시설이 아니란 점도 문제다. 전쟁이 장기화하면 버티기 어렵다. 신상영 서울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민방위 대피소 중 정부지원시설은 오래 체류가 가능한데 그것도 연평도 포격사건이 발생하고 나서 접경지역 등지에만 생긴 것”이라고 했다. “그나마 장기 체류할 수 있는 이재민 임시주거시설도 잘해야 1주일 미만 체류 상황을 가정한 거예요. 우크라이나처럼 한 달 이상 전쟁이 지속될 경우 속수무책이라고 봐야죠.”

이슈&탐사팀 강창욱 이동환 정진영 박장군 기자 huan@kmib.co.kr

[관련기사]
▶“1억~3억 들이면 살아남는다” 핵벙커 짓는 부자들 [이슈&탐사]
▶백린탄 쏟아지면… 대피소 찾아간다? 못 간다? [이슈&탐사]
▶핵에도 멀쩡한 스위스 벙커, 한국은 화장실도 못 써 [이슈&탐사]
▶‘유리벙커’ 뜯어고친다… 본보 지적 대폭 반영 [이슈&탐사]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