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판 트위터 ‘웨이보’, 댓글작성자 소재지 공개한다

국민일보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 댓글작성자 소재지 공개한다

입력 2022-04-29 00:02
28일 '웨이보'가 모든 댓글 작성자의 소재지를 공개하겠다고 공지했다. 웨이보 캡처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가 댓글 작성자의 소재지를 공개할 방침을 세웠다.

‘웨이보’는 28일 공지를 통해 “댓글 작성자 소재지를 전부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웨이보’는 “당사자 사칭, 악의적인 날조, 트래픽 증가 유도 등 불량행위를 줄이고 전달 내용의 진실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올 3월부터 사용자 계정의 IP 소재지 공개 여부를 검토해왔다”며 “사용자의 권익을 한층 더 보장하고,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이날부터 해당 조치를 취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웨이보’ 상의 모든 댓글에는 작성자의 의사와 관계없이 댓글을 단 이용자의 거주지가 공개된다. 중국 내 이용자는 베이징, 상하이 등 성(省) 또는 성급 시(市)가 표시되고, 해외 사용자의 경우엔 거주 국가가 공개된다.

‘웨이보’의 조치를 두고 중국 누리꾼의 반응은 엇갈렸다. 일각에선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는 받아들일 수 없다. 제재 필요성이 있다” “신분증 번호 공개를 제안한다. 지지하지 않는 사람은 마음 속에 켕기는 게 있는 사람” 등 ‘웨이보’의 조치에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는 반응이 나왔다.

반면 “갈수록 목이 조여오는 듯하다” “댓글을 쓰기 조심스럽다”며 ‘웨이보’의 조치로 자유가 제한당했다는 의견도 있었다.

시진핑 국가주석의 3연임 여부가 결정되는 하반기 20차 당 대회를 앞두고 중국 인터넷 플랫폼들은 이와 유사한 조치들을 이어가고 있다. ‘웨이보’를 운영하는 ‘시나’의 동영상 플랫폼인 ‘시나칸디엔’도 이용자들에게 ‘역사적 허무주의’를 보여주는 콘텐츠를 올리면 계정이 영구 삭제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