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위안부 모욕발언’ 김성회 해임 촉구…“인권의식 처참”

국민일보

정의연 ‘위안부 모욕발언’ 김성회 해임 촉구…“인권의식 처참”

입력 2022-05-13 17:02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 당선인 대변인실 제공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과거 일본군 ‘위안부’ 비하 발언을 한 김성회 대통령비서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의 해임을 촉구했다.

정의연은 13일 입장문을 내고 “김성회 비서관은 2019년 SNS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요구하는 일본의 전쟁범죄에 대한 법적 배상금을 ‘밀린 화대’ 운운하며 피해자를 모욕했던 인물”이라며 비판했다.

정의연은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해야 할 다문화종교비서관이 오히려 차별과 혐오,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의 외교정책이 김성회 비서관과 같은 처참한 역사인식과 인권의식을 가진 인물들에 의해 펼쳐지게 된다면 국민들은 우려를 제기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비서관은 ‘위안부’ 비하 발언이 알려지며 비난 여론이 커진 12일에도 SNS에 “(조선시대에는) 결국 여성 인구의 절반이 언제든 주인인 양반들의 성적 쾌락의 대상이었다”는 글을 게재했다.

정의연은 이에 대해 “동서고금 여성 성착취가 있었던 역사는 사실이지만 이를 체계적이고 조직적인 성노예제도로 만들어 여성들을 강제 동원했던 범죄 주체는 일본군이었다”며 “김 비서관의 반여성적 사고와 반인권적 역사관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