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우크라, EU도 가입하면 안돼”… ‘나토 가입만 반대’ 기존입장 번복

국민일보

러 “우크라, EU도 가입하면 안돼”… ‘나토 가입만 반대’ 기존입장 번복

폴랸스키 “EU, NATO와 차이 없어져”

입력 2022-05-14 11:30
드미트리 폴랸스키 유엔 주재 러시아 대표부 제1부대표. 리아노보스티 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은 물론 유럽연합(EU) 가입도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우크라이나의 EU 가입은 묵인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보다 더 강경한 태도를 보인 것이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폴랸스키 유엔 주재 러시아 대표부 제1부대표는 12일(현지시간) 영국 온라인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의 EU 가입에 대한 러시아의 입장이 바뀌었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3월 말 터키 이스탄불 협상) 당시에는 우리는 EU에 대해서는 크게 우려하지 않았다. 하지만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 정책 고위 대표가 ‘이 전쟁(러시아와의 전쟁)을 전장에서의 승리로 끝내야 한다’고 발언한 이후 상황이 변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우크라이나의 EU 가입과 관련한 러시아의 입장은 나토 가입과 관련한 입장과 더 비슷해졌다”며 “EU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의 선두가 됐고, 따라서 EU와 나토 사이에 큰 차이가 없어졌다”고 설명했다.

EU가 나토 못지않게 우크라이나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러시아에 적대적 태도를 보이자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은 물론 EU 가입도 용납할 수 없다는 뜻을 내비친 것이다.

앞서 러시아는 지난 3월 29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5차 평화협상에서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 포기를 주요 요구 조건으로 내세우면서 EU 가입은 허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었다.

노혜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