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초”…우상혁, 도쿄金 꺾고 다이아몬드리그 우승

국민일보

“한국 최초”…우상혁, 도쿄金 꺾고 다이아몬드리그 우승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바심 누르고 개막전 우승…2m33

입력 2022-05-14 13:21
우상혁이 13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 리그 개막전 남자 높이뛰기에 출전해 바를 넘은 뒤 기뻐하고 있다. 우상혁은 2m33을 넘어 정상에 올라 최근 국제대회 4회 연속 우승 행진을 이어갔다. AP뉴시스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한국 선수 최초로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 남자 높이뛰기에서 우승했다.

우상혁은 1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연명 다이아몬드리그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3을 넘어 1위를 차지했다.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카타르 육상 영웅’으로 불리는 무타즈 에사 바심(카타르·2m30)을 제친 성적이다.

우상혁이 넘은 2m33은 자신이 보유한 실외 한국기록(2m35)과 실내 한국기록(2m36)보다는 낮았지만, 2022년 세계 실외 최고 기록이다. 앞서 2022년 실내 대회에서 2m36으로 시즌 최고 기록을 세웠던 우상혁은 실외 대회에서도 최고 기록을 작성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2m30을 넘은 건 우상혁과 바심, 단 두 명이었다. 승부는 2m33에서 갈렸다. 우상혁은 1차 시기에 이를 넘었으나 바심은 1차 시기를 실패했다. 이후 바심은 2m35로 역전을 노렸으나, 이마저도 넘지 못했다.

우상혁은 우승 상금 1만 달러(약 1280만원)와 다이아몬드리그 포인트 8점을 획득했다. 한국에서는 2014년 도하 대회에 남자 100m 여호수아, 400m 임찬호가 다이아몬드리그에 참가한 적은 있으나, 우승은 우상혁이 처음이다.

우상혁은 “처음 출전한 다이아몬드리그 대회에서 올 시즌 세계 1위 기록을 수립하며 우승해서 행복하다”며 “다음주(21일) 영국 버밍엄 다이아몬드리그 대회에서도 기록을 경신할 수 있도록 노력하며, 즐기겠다”고 밝혔다. 또 “저를 응원하는 분이 많아져서 더 신나게 뛴다”고도 덧붙였다.

우상혁이 13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 리그 개막전 남자 높이뛰기에 출전해 바를 넘고 있다. 우상혁은 2m33을 넘어 정상에 올라 최근 국제대회 4회 연속 우승 행진을 이어갔다. AP뉴시스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참가하는 다이아몬드리그는 1년에 총 14개 대회가 열린다. 13개 대회에서 랭킹 포인트로 순위를 정한 뒤 마지막 14번째 대회에서 최종 우승자를 가린다. 올해는 오는 7월 예정됐던 상하이 대회가 중국의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취소돼 13개 대회만 열린다.

각 대회 우승자는 승점 8점을 획득하며, 상위 6명이 다이아몬드 마지막 대회에 참가할 수 있다.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 챔피언’에 오른 우상혁은 오는 21일 영국 버밍엄에서 열리는 다이아몬드리그에 나서 2연속 우승을 노린다.

이주연 인턴기자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