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개소식…“서울, 약자와 동행하는 복지특별시로”

국민일보

오세훈 개소식…“서울, 약자와 동행하는 복지특별시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선거 캠프 개소식
“약자와 동행하는 서울시 만들겠다”

입력 2022-05-14 14:59 수정 2022-05-14 18:39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4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이준석 대표, 윤희숙 전 의원, 최재형 의원 등과 승리 다짐 떡을 자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4선에 도전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4일 선거 캠프 개소식을 가졌다. 오 후보는 캠프 개소식에서 “서울시를 약자와 동행하는 복지 특별시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오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오썸! 캠프’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어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오 후보는 “저는 20여 년간 정치하면서 늘 약자와 서민을 위해 대한민국 발전을 외쳐왔다”며 “이번이 4선이지만, 재선에 도전한다는 심정으로 약자와 동행하는 서울시를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후보는 이어 “우리 당이 국민 여러분이 보시기에 사회적 약자를 보듬는 데 부족함이 있었다고 느끼셨다면, 제가 서울시장이 돼 약자를 보듬고 배려하고 보호하는 정당으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오 후보는 생계(안심소득), 주거(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교육(서울런), 의료(서울형 고품질 공공의료서비스)를 아우르는 '취약계층 지원 4대 정책'을 선보인 바 있다.

오 후보는 “안심소득은 한류만큼이나 전 세계에 유행하는 날이 20~30년 내에 올 것이다. 반드시 성공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또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은 “민주당에서도 한 번도 나온적이 없는 정책”이라며 공약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또한 오 후보는 자신의 생애를 통해 ‘약자와의 동행’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오 후보는 “저는 어렵게 컸다. 어머님이 공부를 잘하면 가난을 이겨낼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모든 희생을 감내하셨다”며 “한평생 노력해도 나도, 내 자식들도 계층 상승이 어렵다고 좌절하는 분들을 위해 정치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오 후보와 오 후보 배우자인 송현옥 교수를 비롯해, 이준석 대표·권성동 원내대표 등 국민의힘 지도부와 국민의힘 서울 지역 후보, 지지자 등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오전 오 후보의 전화를 받고 캠프에 합류한 윤희숙 전 의원도 참석했다.

지난 4·7보궐선거 당시 오 후보 캠프 뉴미디어본부장이었던 이준석 대표는 오 후보의 캠프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이 대표는 “이번 선거 캠프들이 모델로 삼는 것이 4·7 오세훈 캠프”라며 “작년에 했던 대로만 해도 아주 좋은 성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오 후보는 이번 주 ‘약자와의 동행’에 이어, 다음 주부터는 ‘청년과의 동행’을 주제로 청년 정책 중심의 공약을 펼칠 예정이다.

구정하 기자 go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