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北 동급” 尹 비난에…與 대변인이 꺼낸 文사진

국민일보

황교익 “北 동급” 尹 비난에…與 대변인이 꺼낸 文사진

입력 2022-05-26 04:36 수정 2022-05-26 09:48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이 공개한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와 어린이 합창단 단체사진. 박민영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청와대 개방 기념 ‘열린음악회’에 출연한 합창단과 찍은 사진을 두고 맛 칼럼리스트 황교익씨가 “북한과 동급”이라고 비난한 데 대해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현재의 민주당은 과거의 민주당으로 모두 반박된다”고 맞섰다.

박 대변인은 25일 페이스북에 앞서 게재됐던 황씨의 페이스북 게시물과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가 청와대 본관 계단에서 합창단과 찍은 사진을 나란히 올리며 이같이 지적했다.

앞서 황씨는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청와대에서 진행된 ‘열린음악회’에 출연한 어린이·청소년 합창단과 본관 계단에서 촬영한 기념 사진을 올리고 “끼리끼리 모인다는 말을 실감한다. 대통령 하나 바뀌었는데 그 아래 모든 것이 확 바뀐 듯하다. 단 며칠 만에 북한과 동급으로 만들어 버리다니 놀라울 따름”이라고 비난했다.

황씨는 재차 글을 올려 “외국인의 눈에도 북한처럼 보였다. 한국인 여러분의 눈이 잘못된 게 아니다”며 “저 사진에서 북한을 떠올리지 못하는 사람들의 감각이 기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에 주재하는 한 영국 프리랜서 기자가 SNS에 윤 대통령 내외 사진을 올리며 “자세히 보기 전까지 북한 사진인 줄 알았다”고 적은 글을 언급했다.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청와대 개방 기념 '열린음악회'에서 합창단 단원들과 찍은 기념 사진.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박 대변인은 “황씨야말로 지난 5년간 어디 북한에라도 다녀오셨나”라며 “고증 자체는 오른쪽(문 전 대통령 내외 기념 사진)이 훨씬 잘 이루어진 것 같다”고 반박했다. 박 대변인이 공유한 사진에서는 문 대통령 내외가 맨 앞줄에 서 있고, 합창단 어린이들이 층층이 서 있는 모습이다.

그는 “망신 안 당하려면 좀스러운 네거티브 하시기 전에 ‘과거 민주당의 행적’을 한번쯤 돌아보는 습관을 들이길 권한다”고 일갈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