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직 안받아줘 월급 수령”…서울대 “사의 없었다”

국민일보

조국 “사직 안받아줘 월급 수령”…서울대 “사의 없었다”

입력 2022-05-26 05:11 수정 2022-05-26 10:11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최근 서울대에 사직 의사를 밝혔다고 주장한 데 대해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은 “사의 표명이 없었다는 서울대 공문을 받았다”고 반박했다.

25일 황보승희 의원실에 따르면 17일 서울대 교무과는 ‘조국 교수가 사직 의사를 밝혔다면 관련 자료를 제출하라’는 황보 의원 요구에 “조국 교수는 서울대에 사직 의사를 표명하지 않았음을 알려드린다”는 답변서를 보내왔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지난달 27일 페이스북에 “학교와 학생에게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서울대에 사직 의사를 표명했다”고 “하지만 서울대는 내가 기소됐다는 이유로 사직을 받아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언론은 내가 강의도 하지 않으면서 교수직을 유지해 월급을 받고 있다고 비난했으나 이제는 밝히고자 한다”면서 “직위해제된 교수에게 월급의 일부를 주는 것이 현행 법규다. 제가 부정한 돈을 받는 것이 아니며, 그 돈을 탐하고 있지도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대는 법원 판결 결과를 보고 난 후 사직을 수리하거나 징계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