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왕 손흥민 EPL ‘올해의 골’ 후보… 통산 2번째 도전

국민일보

득점왕 손흥민 EPL ‘올해의 골’ 후보… 통산 2번째 도전

입력 2022-05-26 11:29 수정 2022-05-26 16:58
사진=EPL 홈페이지 캡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이 2021-2022 시즌 EPL ‘올해의 골’ 10인의 후보에 올랐다. 아시아 최초의 EPL 득점왕에 이어 생애 두 번째 ‘올해의 골’까지 수상할지 주목된다.

EPL 사무국은 25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2021-2022 시즌 올해의 골 후보로 손흥민을 비롯해 10명의 선수를 공개했다. 올해의 골은 한 해 가장 멋진 골을 팬들과 축구 전문가의 투표로 선정한다.

손흥민은 지난 1일 레스터시티전에서 터뜨린 골로 후보에 올랐다. 손흥민은 후반 34분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치고 나간 뒤 전매특허인 왼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상대 골문을 갈랐다. 손흥민은 당시 2골 1도움으로 ‘원맨쇼’를 펼치며 ‘킹 오브 더 매치(King Of The Match)’에 오르기도 했다.

손흥민이 ‘올해의 골’을 수상한다면 두 번째 수상이다. 손흥민은 2019-2020 시즌 번리전 ‘70m 원더골’을 선보였다. 당시 손흥민은 하프라인 이전부터 약 70m를 질주해 번리 수비수 6명을 뚫어낸 뒤 득점에 성공했다. 이 골로 국제축구연맹(FIFA) ‘푸스카스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푸스카스상은 전년도 11월부터 해당연도 10월까지 전 세계 모든 축구경기에서 나온 골 중 가장 멋진 골에 수여되는 상으로 FIFA가 2009년 제정했다. 아시아 선수로선 2번째 푸스카스상이었다.

모하메드 살라(리버풀)가 맨체스터 시티전 드리블 돌파 후 득점으로 후보에 올랐고, 토트넘전 중거리골을 넣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10명에 포함됐다.

한편 살라는 EPL 공동 득점왕 손흥민에 축하 인사를 건넸다. 살라는 트위터에 손흥민이 ‘골든 부트’ 트로피를 들고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는 영상을 리트윗하며 “축하해 쏘니(손흥민의 애칭)”라고 썼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