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봉하마을서 권양숙 여사 만난다

국민일보

김건희 여사, 봉하마을서 권양숙 여사 만난다

김 여사 요청…“일정 조율 중”

입력 2022-05-26 14:30
김건희 여사(왼쪽 사진)와 권양숙 여사. 연합뉴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배우자 권양숙 여사를 조만간 예방할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해 권 여사를 만나기 위한 일정을 조정 중이다. 김 여사는 줄곧 권 여사와의 대면 만남을 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인 지난해 11월 봉하마을을 방문할 때 김 여사와 동행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보류했다. 평소 윤 대통령 내외는 노 전 대통령에게 각별한 마음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지난 23일 노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맞아 김대기 비서실장을 통해 권 여사에게 ‘위로의 말을 담은’ 친서를 전달하기도 했다. 추도식에는 한덕수 국무총리와 김대기 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등 윤 정부의 주요 인사들을 대거 참석하도록 해 예를 갖췄다.

이에 권 여사는 한 총리에게 “윤 대통령이 당선 후 전화도 주시고, 취임식에도 참석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씀해서 감사했다”며 “취임식에 가지 못해 죄송하다”고 전했다.

당시 대통령 측 인사들이 권 여사를 예방한 자리에서 “김 여사가 만나고 싶어 하는데 두 분이 꼭 만나 뵀으면 좋겠다”고 말하자, 권 여사는 긍정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