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집무실’ 지키는 101경비단 실탄 6발 9일째 못 찾아

국민일보

‘용산 집무실’ 지키는 101경비단 실탄 6발 9일째 못 찾아

입력 2022-05-26 22:19
12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출입구 주변에 바리케이드가 설치돼 있다. 뉴시스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주변을 경비하는 서울경찰청 101경비단에서 실탄 6발이 분실돼 경찰이 9일째 수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8일 101경비단은 소속 경찰관이 근무 교대 과정에서 뒤늦게 실탄을 분실했다는 사실을 깨닫고 대통령 경호처에 보고했다. 경찰관은 38구경 권총 실탄 6발이 들어있는 총알 집을 통째로 분실한 것으로 전해졌다.

101경비단은 즉시 인력을 동원해 주변을 수색했지만 현재까지 실탄을 찾지 못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주변 CCTV 영상을 분석하고 정확한 분실 경위를 조사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단순 실수로 보고 있다. 분실 당사자는 현재 집무실 경비 업무에서 배제된 상태로 감찰 조사를 받는 중이다. 경찰은 향후 총알 집이 이동 중에 떨어지지 않도록 이중 고리를 부착하는 등 무기 관리 체계를 재점검한다는 방침이다.

이의재 기자 sentinel@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