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납치됐대” 보이스피싱 위기 노인 구한 경찰 [영상]

국민일보

“아들이 납치됐대” 보이스피싱 위기 노인 구한 경찰 [영상]

입력 2022-06-21 00:05
사복 차림으로 잠복작전을 벌인 경찰이 현장에서 범인을 검거하고 있다. 서울경찰 페이스북

아들을 빚 때문에 납치했다며 80대 노인을 속여 현금 3000만원을 가로채려 한 보이스피싱범이 경찰의 빠른 대처로 현장에서 붙잡혔다.

지난 16일 서울경찰 페이스북에는 ‘잠복 중이던 경찰에게 잡힌 보이스피싱범’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 따르면 최근 경찰은 “앞집 아들이 납치된 것 같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현장에선 한 노인이 흥분한 상태로 통화 중이었다. 노인은 당시 경찰에게 “아들이 빚 보증을 잘못 서서 사채업자에게 잡혀 있으니 당신이 대신 3000만원을 갚으라”는 전화를 받았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에 아들과 연락을 취해 신변에 아무 문제가 없는 것을 확인했다. 이후 노인에게 걸려온 전화를 보이스피싱으로 판단해 범인 검거 작전에 돌입했다.

경찰이 보이스피싱범과 통화 중인 어르신에게 적어 보여준 쪽지. 대한민국 경찰청 페이스북 캡처, 뉴시스

경찰은 우선 보이스피싱범과 통화하는 노인에게 “아드님 이상 없다. 보이스피싱이니까 안심하셔도 된다. 전화 통화 자연스럽게 이어가 달라”는 쪽지를 건네 안심시켰다.

경찰은 이후 사복으로 갈아입고, 개인차량을 이용해 현장 잠복을 시작했다. 범인은 1시간 뒤쯤 약속 장소에 도착했다. 노인은 작전대로 “돈 받으러 온 사람이 맞냐”고 묻고, 범인이 맞다고 하자 돈 봉투를 건넸다. 그 순간 잠복 중이던 경찰이 달려가 보이스피싱범을 체포했다.

80대 노인에게 현금을 가로채려던 보이스피싱범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 페이스북 갈무리

경찰에 따르면 해당 보이스피싱범은 현재 혐의가 인정돼 구속됐다. 경찰은 “위협적인 말로 판단력을 흐리게 하고 상대방을 자극해 전화를 끊지 못하게 하는 것은 보이스피싱의 수법”이라고 설명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보이스피싱, 불법 대부업 등으로 피해를 본 사례는 14만3907건으로 역대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이중 보이스피싱의 경우 지난해 6만453건의 피해 신고·상담이 접수됐다.

이예솔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