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尹대통령 ‘국기문란’ 발언 황당…경찰통제 시도 중단해야”

국민일보

민주 “尹대통령 ‘국기문란’ 발언 황당…경찰통제 시도 중단해야”

입력 2022-06-23 15:43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에 대해 ‘중대한 국기문란 행위’라고 입장을 밝힌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공직사회에 ‘권력에 충성하는 사람만이 살아남을 수 있다’는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그 말씀이 정말 황당하다. 윤 대통령이 말한 국기문란은 누구를 향한 겁니까”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경찰이 대통령과 행정안전부를 '패싱'하고 마음대로 인사를 발표했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윤 대통령은 국기문란 운운하기 전에 인사번복 이유에 대해 책임있게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찰의 독립성을 훼손하는 행안부의 경찰 통제 시도를 즉각 중단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집무실에 출근하면서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에 대해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 아니면 어이없는,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과오”라고 비판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