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尹 ‘국기문란’ 발언 황당…인사 번복에 실세 개입했을 것”

국민일보

민주당 “尹 ‘국기문란’ 발언 황당…인사 번복에 실세 개입했을 것”

입력 2022-06-23 17:06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21대 국회 상반기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이 2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을 방문한 자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이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에 대해 “중대한 국기 문란”이라고 지적한 것을 두고 “황당하다”고 맞받았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경찰이 대통령과 행정안전부를 ‘패싱’하고 마음대로 인사를 발표했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국기 문란 운운하기 전에 인사 번복 이유에 대해 책임 있게 설명해야 한다”며 “국기 문란 발언은 공직사회에 ‘권력에 충성하는 사람만이 살아남을 수 있다’는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경찰의 중립성 보장을 촉구하기 위해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을 방문한 자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전반기 국회 행정안전위원이었던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경찰청을 찾아 김창룡 경찰청장 등 지휘부와 면담했다. 서영교 의원은 면담 후 취재진을 만나 “(경찰이 아닌) 행정안전부와 윤석열정부 어디에서인가 국기 문란이 일어나고 있는 것”이라며 “윤석열정부의 경찰 통제에 대해 민주당에서 대책위원회나 태스크포스(TF)를 꾸려서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해식 의원은 “저희가 확인한 바에 따르면 2시간 사이에 인사가 번복될 때 뭔가 개입이 있었다. 저희가 볼 때는 실세 개입”이라며 “TF에서 명백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후 페이스북에서 “(경찰을 질책한) 대통령의 말은 보고를 제대로 받지 못했거나 허위 보고를 받았거나 아니면 제대로 보고를 받았는데도 경찰청에 책임을 돌리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행안부 내 경찰국 신설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서 의원은 “경찰을 통제하고 흔들어대고, 경찰 인사권을 쥐고 경찰 길들이기를 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