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장 인수위, 집행부에 신청사 건립 진행 중지 요청

국민일보

고양시장 인수위, 집행부에 신청사 건립 진행 중지 요청

재정 부담없는 건립 필요 제기

입력 2022-06-23 19:53
김수삼 고양시장직 인수위원장은 23일 인수위원들과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 일원 고양시청 신청사 부지를 방문해 신청사 조성사업을 점검하고 있다. 고양시장직 인수위원회 제공

이동환 고양시장 당선인 인수위원회는 고양시청 신청사 건립 진행 관련 중지를 집행부에 요청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고양시장직 인수위는 덕양구 주교동 일원 고양시청 신청사 부지를 방문하고 상황을 점검했다.

김수삼 고양시장직 인수위원장은 “고양시가 현재 신청사 건립비 전액을 시비로 투입하는 계획은 문제가 있다”면서 “부지를 상업용지 등으로 복합개발해 신청사 건립비를 충당하는 방식 등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시집행부가 인수위에 감리 입찰을 중지하겠다고 알려왔으나 그대로 집행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인수위는 신청사 건립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한 입장이기에 현재 진행하고 있는 신청사 건립 프로세스를 정식으로 중지할 것을 요청한다”고 강력히 주문했다.

이에 소관 업무를 관장하는 이춘표 고양시 제2부시장은 “(신청사 건립 진행을) 올스톱 하겠다”면서 “시 재정을 투입하지 않는 방향으로 실질적으로 갈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고양시의 신청사 건립사업 계획안에 따르면 덕양구 주교동 일원에 총사업비 약 2950억원을 투입해 사업면적 7만3096㎡, 건축연면적 7만3946㎡ 지하1층 지상8층 규모로 2023년 5월 착공해 2025년 10월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당초 고양시는 건축연면적을 8만4000㎡로 요구했지만, 타당성 조사를 주관한 행안부 산하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에서 건축연면적을 약 1만㎡ 축소해 7만3946㎡로 결정했다. 그러나 총사업비는 당초 2500억원보다 450억원이 늘어난 2950억원이 책정됐고, 토지 공간 이용이 과도하다는 지적도 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