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용퇴론에… 김창룡 “역할 소홀히 하지 않겠다”

국민일보

경찰청장 용퇴론에… 김창룡 “역할 소홀히 하지 않겠다”

입력 2022-06-23 19:59
김창룡 경찰청장. 연합뉴스

‘경찰 인사 번복’ 논란으로 경찰 안팎에서 불거진 자신의 거취 문제에 대해 김창룡 경찰청장이 23일 “청장의 역할과 업무를 소홀히 하지는 않겠다”며 용퇴를 일축했다.

김 청장은 이날 퇴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거기에 대해 현재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직에 연연해서 청장의 업무를, 해야 할 역할을 소홀히 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임기를 한 달 앞두고 있다.

또 윤석열 대통령이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를 두고 ‘국기문란’이라며 질책성 발언을 한 데 대해서는 “그 부분은 우리 인사 부서에서 설명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하진 않았다.

그는 이 문제와 관련해 자체적인 조사나 감찰, 징계를 진행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현재로썬 추가로 말할 게 없다”고 했다.

김 청장은 경찰이 자체적으로 조율 없이 인사안을 내보냈다는 정부의 비판을 두고선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이날 아침 행정안전부의 경찰 통제 방안 등을 두고 경찰 내부 반발이 이어지는 것과 관련해 “이상민 행안부 장관과 최대한 빨리 면담 일정을 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성사된다면 경찰 입장을 충분히 건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지난 21일 경찰 치안감 인사 발표 2시간 만에 7명에 대한 인사가 번복되는 일이 벌어졌다. 이를 두고 행안부와 경찰은 책임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경찰청이 대통령이 결재하기 전 내용을 먼저 공지해 사달이 났다”고 했다.

반면 경찰청은 “통상적으로 대통령 공식 결재가 나기 전에 내정 발표를 해왔다”고 반박했다. 또 “행안부 파견 경찰이 최종안이 아닌 이전안을 실수로 보내면서 혼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아직 대통령 재가도 나지 않고, 그러한 인사가 밖으로 유출이 되고, 이것을 또 언론에다가 마치 인사가 번복된 것처럼 나간다는 자체는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 아니면 이건 어이없는,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그런 과오라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