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108 번뇌’ 이재명에 “한가하고 계산적”

국민일보

박영선, ‘108 번뇌’ 이재명에 “한가하고 계산적”

페이스북 글에서… 윤석열 대통령에는 “독선과 아집”

입력 2022-06-25 13:45 수정 2022-06-25 14:49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5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에 대해 “한가하고 계산적”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이 고문을 각각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홍팀’과 ‘청팀’이라고 부르며 “잘 이해가 되지 않는 발언이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 발언으로는 노동부 ‘52시간제 개편’ 발표 하루 뒤 “정부 공식 발표 아냐”와 경찰 인사 관련 “공무원으로 안될 국기 문란”을 문제 삼았다. 이 고문 발언 중에선 “당 대표 된다 한들 개인적으론 손해” 등을 거론했다.

박 전 장관은 무엇이 “‘정부공식발표’이고, 무엇이 ‘국기문란’이며, 무엇이 ‘개인적으로 손해’이고, ‘번뇌’할 일인가”라며 “이것들은 ‘자신만의 결정이 옳다’는 독단과 아집에서 비롯된 것 아닐까요”라고 되물었다. 이어 “장관 발표가 정부 공식 입장이 아니면, 소통 부재 ‘콩가루 집안’임을 스스로 자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전 장관은 또 이 고문을 겨냥해 “개인적 손해를 따질 만큼 한가하고 계산적이라면, ‘공적인 임무를 수행해서는 안 된다’ 는 것을 스스로 자처한 것이 아닐지요”라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홍팀과 청팀) 두 팀 모두 초심을 잃어가는 모습에, 국민들은 허탈하고 짜증 나고 힘들어하고 있다”면서 “두 팀 다 마음 비우고 좀 잘해볼 수 없을까요”라고 말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