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6700원? 스벅 왜 이러나”…“재료 쏠림 탓” 해명

국민일보

“이게 6700원? 스벅 왜 이러나”…“재료 쏠림 탓” 해명

입력 2022-06-25 15:21 수정 2022-06-25 15:28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올라온 스타벅스 신제품 샌드위치 메뉴인 치킨클럽샌드위치. 글쓴이는 내용물이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블라인드' 캡처

스타벅스 코리아가 최근 불거진 ‘샌드위치 품질 논란’에 “일부 재료 쏠림 현상으로 파악된다”며 “품질 관리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15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스타벅스 샌드위치 내용물이 부실하다는 글과 사진이 함께 올라왔다.

사진 속 제품은 지난 6월 출시한 치킨클럽 샌드위치로 신세계푸드가 만든 것이다. 스타벅스 매장에서 67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하지만 샌드위치의 야채와 소스 등 내용물은 빵에 비해 현저히 부족한 모습이었다.

이에 글쓴이는 “편의점 샌드위치도 이렇게 부실하게 안 나온다”며 “최근 (스타벅스 코리아) 지분율 변동 관련해 마케팅 및 품질 이슈가 있었지만 애정을 가지고 격려했다. 지분율과 관계가 없다는 해명보다 양질의 콘텐츠로 브랜드를 채워달라”고 비판했다.

최근 스타벅스 코리아를 둘러싼 각종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종이빨대에서 휘발성 화학물질 냄새가 난다는 클레임이 쏟아져 종이 빨대를 대거 교체하는 일이 있었다. 또 스타벅스 시즌 굿즈인 썸머 캐리백에서 악취가 난다는 논란도 제기됐다.

일각에서는 이마트가 스타벅스 코리아의 최대주주가 되며 미국 본사가 손을 떼자 스타벅스가 변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이런 가운데 스타벅스 푸드류 품질 논란까지 불거진 것이다. 샌드위치의 품질을 지적한 글에는 5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대부분 스타벅스 베이커리 제품을 비롯한 전반적인 품질이 떨어짐을 지적하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한 누리꾼은 “클랜베리 치킨 샌드위치 4년째 일주일에 한 번씩 사 먹는데 요즘 품질이 엉망진창”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스타벅스 관계자는 “일부 제품의 재료 쏠림 등의 현상으로 파악된다”며 “푸드 상품은 원부재료에 대해 기준 중량을 확인해 제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객 의견을 경청해 내부적으로 제조 공정을 다시 점검해 개선하며 품질 관리에 더욱 노력을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주연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