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마지막 냉면 먹을래요” 37년 을지면옥 문 닫은 날

국민일보

[포착] “마지막 냉면 먹을래요” 37년 을지면옥 문 닫은 날

재개발 시행사와 다툼 끝에 25일 오후 영업 종료

입력 2022-06-25 17:37 수정 2022-06-25 17:42
'을지면옥' 영업 종료일인 25일 서울 중구 을지면옥 앞에서 손님들이 줄을 서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37년 전통의 을지면옥이 25일 오후 문을 닫았다.

이날 서울 중구 을지면옥 앞은 오전 일찍부터 ‘마지막 냉면’을 먹기 위해 몰려든 손님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이들은 낮 기온 30도가 넘는 날씨에도 냉면을 먹기 위해 긴 줄을 섰다.
'을지면옥' 영업 종료일인 25일 손님들이 서울지하철 을지로3가역 인근부터 줄을 서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30년 넘게 을지면옥을 찾았다는 60대 최모씨는 연합뉴스에 “초등학교 친구들과 찾아오던 추억이 많던 가게인데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을지면옥을 찾은 마지막 손님 중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한방 주치의였던 신현대 전 경희대 한방병원 교수도 있었다.
'을지면옥' 영업 종료일인 25일 손님들이 서울지하철 을지로3가역 인근부터 줄을 서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을지면옥은 이날 오후 3시까지 영업을 하기로 했지만 오랫동안 기다린 손님을 위해 재료가 소진될 때까지 영업시간을 연장했다.

홍정숙(67) 사장은 “의도치 않게 이전하게 돼 너무 가슴이 아프고, 대대로 내려온 이 자리를 지켰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 부모님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어디로 이전을 하더라도 이 맛을 자식들이 계속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직원들은 영업을 마친 뒤 단체 사진을 찍고 서로를 향해 손뼉을 쳤다.
25일 서울 중구 을지면옥에 영업종료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을지면옥은 1985년 문을 열고 37년간 한 곳에서 평양냉면을 팔았다. 이곳이 있는 세운재정비촉진지구 3-2구역은 2017년 4월 사업시행인가를 받아 2019년부터 보상 절차와 철거 등 재개발 절차가 추진됐다.
2019년 을지면옥 모습. 국민일보DB

분양신청을 하지 않은 을지면옥은 현금을 받고 건물을 넘기기로 했으나 재개발 시행사와의 합의에 실패했다. 시행사와 을지면옥간 소송이 벌어져 2심까지 갔지만 서울고법은 지난 14일 을지면옥이 시행사에 건물을 인도하라고 명령했다.
2019년 을지면옥 모습. 국민일보DB

을지면옥은 이날 영업을 끝으로 이곳을 떠나 새로운 장소로 가게를 옮길 계획이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