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운전’ 김새론 검찰 송치…동승자도 방조 혐의

국민일보

‘만취운전’ 김새론 검찰 송치…동승자도 방조 혐의

혈중알코올농도 0.2% 음주운전
가로수·변압기 들이받아

입력 2022-06-29 16:27 수정 2022-06-29 16:29
김새론 인스타그램 캡처

만취 상태로 음주운전을 해 사고를 낸 배우 김새론이 검찰에 넘겨졌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음주운전 및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김새론을 검찰에 전날 불구속 송치했다. 사건 당시 김새론과 함께 차량에 탑승했던 20대 동승자도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김새론은 지난달 18일 오전 8시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음주운전 중 가드레일과 가로수, 변압기 등을 들이받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이 사고로 출근길 이 일대에 정전, 신호 마비 등 혼란이 빚어졌고 일부 매장의 경우 영업에 지장을 보며 금전적 피해를 입기도 했다.

김새론은 당시 “비틀거리며 운전하는 차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혀 음주 테스트를 받은 결과 양성 반응을 보였으며 혈중알코올농도 측정을 거부해 인근 병원에서 채혈 검사를 받고 귀가했다.

경찰이 지난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받은 채혈 검사 결과에 따르면 사고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약 0.2%로 나타났다. 면허 취소 기준인 0.08%를 훨씬 웃도는 만취 상태였다.

김새론은 사고 다음 날 SNS에 “음주 상태로 큰 잘못을 저질렀다”면서 “잘못된 판단과 행동으로 주변 상가 상인, 시민, 복구해준 분들 등 너무나도 많은 분들께 피해를 끼쳤다. 더 신중하고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고개 숙였다.

이후 김새론은 자신의 음주운전 사고로 금전적 피해를 입은 건물과 상가들을 직접 찾아가 사과하고 피해 보상에 나섰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