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국 정상 부인 만난 김건희 여사…“K-뷰티 산업 훌륭”

국민일보

각국 정상 부인 만난 김건희 여사…“K-뷰티 산업 훌륭”

입력 2022-06-29 17:09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해 레티시아 왕비(왼쪽),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집행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순방에 동행하고 있는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국왕 초청 갈라 만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동갑내기인 김 여사와 레티시아 오르티스 로카솔라노 스페인 왕비의 만남이 주목을 받았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대통령실은 29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각국의 정상 부인들은 지난달 한국의 새 퍼스트레이디가 된 김 여사에 각별한 관심과 애정을 보여줬다”며 “특히 갈라 만찬 호스트이자 동갑내기인 레티시아 왕비와 김 여사의 만남이 주목을 받았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한국에서 동갑은 자연스럽게 가까운 사이가 된다. 우리는 나이가 같다”고 했고, 이에 레티시아 왕비는 “나는 9월에 50살이 되는데 생일이 언제인가”라고 물었다. 김 여사는 “나도 9월이고 2일이 생일”이라고 답했다.

김 여사는 레티시아 왕비에게 “왕비님은 패션 스타로도 한국에서 아주 유명하다”며 “한국은 화장품 등 K-뷰티 산업이 매우 훌륭하다”고 소개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레티시아 왕비는 “3년 전 한국에 갔을 때 여성들이 다 예뻐서 놀랐다”며 “그래서 화장품을 잔뜩 샀다”고 화답했다.

갈라 만찬에 참석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김 여사를 먼저 알아보고 웃으며 다가와 악수했다.

김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지난달 방한 때 ‘메리드업(married up·훌륭한 여성과 결혼했다는 미국식 유머)’이라고 말씀한 게 한국에서 화제가 됐다. 그런 말씀을 자주 하시냐”고 물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 부인 코튼하우저 여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바이든 대통령은 “그 이야기를 많이 한다. 나는 결혼하기 위해 (질 바이든에게) 5번이나 고백했다. 질 바이든이 나를 사랑하는 것보다 내가 질 바이든을 더 사랑한다는 것을 세상 사람들은 다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질 바이든 여사에게도 “지난번에 한국에 오시지 못해 너무 아쉬웠는데 여기서 이렇게 뵈니 너무 반갑다”며 “다음엔 두 분이 함께 한국에 오시라”고 말했다. 김 여사와 질 바이든 여사는 미술과 문화 등을 주제로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스 대통령 부인 브리짓 마크롱 여사와도 대화를 나눴다. 마크롱 여사는 김 여사에게 먼저 다가와 “나는 한국을 매우 좋아하고 관심이 많다”고 말을 건넸고, 김 여사는 “만나게 돼 기쁘다. 우리 사이는 물론 두 나라가 잘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