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시름 놓으세요”… 文에 책 추천 편지 쓴 ‘초6’의 말

국민일보

“한시름 놓으세요”… 文에 책 추천 편지 쓴 ‘초6’의 말

입력 2022-06-30 05:46 수정 2022-06-30 09:52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캡처

문재인 전 대통령이 초등학생에게서 퇴임 인사와 함께 부모가 썼다는 책을 선물 받았다며 ‘한컷 한국사’라는 책을 소개했다. 지난 9일 SNS를 통해 김희교 광운대 교수가 쓴 ‘짱깨주의의 탄생’을 추천한 이후 두 번째 책 소개다.

문 전 대통령은 29일 페이스북에서 “초등 6학년 어린이가 퇴임 인사와 함께 아빠가 쓴 책이라며 보내왔다. 취임 때도 편지를 보냈었고, 작가가 꿈이라고 한다”며 책 추천을 받은 근황을 전했다.

문 전 대통령이 받은 편지에는 “대통령님 이제는 한시름 내려놓으세요”라는 문구가 쓰여 있었다고 한다. 문 전 대통령은 “아끼는 해리포터 엽서 2장을 이어 붙인 편지”라며 “고마워요”라고 감사를 전했다.

문 전 대통령은 “‘한컷 한국사’는 사진으로 들려주는 역사로, 한국사 교과서를 쓴 역사 선생님 열 분이 썼는데 사진과 함께 보는 역사가 흥미진진하다”며 직접 책 소개를 곁들였다.

그러면서 “주제마다 사진 한 면, 이야기 한 면이어서 머리에 쏙 들어온다. 재미에 문제의식을 더한 저자들의 열정이 돋보인다”고 했다.

이번 책 소개로 ‘한컷 한국사’도 출판계 도서 분야 순위가 올라갈지 이목이 쏠린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이 추천했던 ‘짱깨주의의 탄생’은 교보문고가 집계한 6월 셋째 주(6월 6~22일) 베스트셀러 종합 순위에서 역사문화 분야 1위(종합 55위)를 차지한 바 있다. 지난 둘째 주에 역사문화 분야 100위권 밖에서 단숨에 1위로 등극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