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바이든 여사에 “홀로 우크라이나 방문, 감동받았다”

국민일보

김건희 여사, 바이든 여사에 “홀로 우크라이나 방문, 감동받았다”

입력 2022-06-30 07:44 수정 2022-06-30 08:23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의 배우자 세션에서 미국의 ‘퍼스트레이디’인 질 바이든 여사와 ‘케미’를 쌓았다.

이날 배우자 세션에는 한국과 미국, 폴란드 등 16개국 정상의 배우자가 참여했다. 이들은 산 일데폰소 궁전과 왕립유리공장, 소피아왕비 국립미술관 등을 방문하고, 미술관에서 오찬을 가졌다.

특히 김 여사는 바이든 여사의 지난 5월 우크라이나 방문에 대해 “감동을 받았다”며 우크라이나 현지 상황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바이든 여사는 “(우크라이나에서) 올레나 젤렌스키 여사와 함께 아이들을 포함한 난민들을 만났는데, (아이들이 직접) 총을 쏘는 장면 등을 목격하며 큰 충격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아이들과 난민들의 정신건강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 부인 코튼하우저 여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김 여사는 “바이든 여사의 우크라이나 방문은 한국에도 적지 않은 반향을 일으켰다”며 “더 많은 사람들이 우크라이나 상황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된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이어 “(바이든 여사가) 부군과 함께 가지 않고 홀로 가신 용기와 그 따뜻함에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바이든 여사는 또 “높은 자리에 가면 주변에서 많은 조언이 있기 마련이지만, 중요한 건 자기 자신의 생각과 의지”라며, “자신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라”고 조언했다.

김 여사는 우크라이나 국경이 인접해 가장 많은 난민을 수용하고 있는 폴란드의 상황을 폴란드의 아가타 코른하우저 여사로부터 듣고 우려와 안타까움을 표했다고 한다.

김 여사는 배우자 세션을 마친 뒤 마드리드에 위치한 패션 브랜드 ‘에콜프’(Ecoalf) 매장을 방문했다. 에콜프는 재활용 소재를 사용해 제품을 만드는 업체다. 김 여사는 100% 재활용 소재 의류 등을 자세히 둘러본 뒤 폐기물을 재활용한 의류와 중고 타이어를 사용해 만든 신발 등을 꼼꼼히 만져보고 착용해 보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시내에 위치한 한 업사이클 의류업체를 방문, 해양 폐기물 등을 이용해 만든 신발 제품에 대해 설명듣고 있다. 연합뉴스

김 여사는 에콜프 관계자들과 함께 에콜프의 운영 철학과 스페인의 기후환경 정책에 대해 환담했다. 김 여사는 “저 역시 되도록 친환경 제품을 구매해 사용하려고 한다”며 “기후위기가 우리 코 앞에 다가온 만큼 에콜프의 시각에 공감하는 기업이 전 세계적으로 더 많아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 여사의 이번 방문은 한국에서는 비교적 생소한 ‘지속가능한 패션 산업’ 현황을 청취하고, 폐플라스틱이나 폐타이어 등을 활용하는 환경 정책의 모범 사례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라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마드리드=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