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백 든 김건희…‘100% 재활용’ 매장 찾아 “친환경”

국민일보

에코백 든 김건희…‘100% 재활용’ 매장 찾아 “친환경”

스페인 ‘에콜프’ 매장 방문…친환경 의류·신발 등 설명 들어

입력 2022-06-30 08:57 수정 2022-06-30 10:25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시내에 위치한 한 업사이클 업체를 방문, 폐기물을 이용해 만든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스페인을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가 업사이클링 매장을 방문해 ‘지속가능한 패션산업’ 가능성을 모색했다.

김 여사는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에 위치한 리사이클링 매장 에콜프(Ecoalf)를 방문해 100% 재활용 소재 의류 등을 둘러본 뒤 스페인의 기후환경 정책에 대해 관계자들과 환담을 나눴다.

대통령실은 “이번 방문은 우리나라에서는 비교적 생소한 지속가능한 패션산업 현황을 청취하고 폐플라스틱이나 폐타이어, 해양쓰레기 등을 활용하는 환경 정책의 모범사례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전했다.

에코백 멘 김건희 여사. 연합뉴스

스페인에는 ‘지속가능한 패션협회(AMSE)’가 설립돼 의류, 액세서리, 신발 등 다양한 분야의 브랜드 140여개 업체가 가입돼 있다. 평소 김 여사는 유럽 내에서도 지속가능한 패션산업이 발달한 스페인에 많은 관심을 가져왔다고 한다.

에콜프는 2009년 하비에르 고예네체가 론칭한 브랜드로, 폐플라스틱병을 이용해 만든 경량 패딩으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창립자인 고예네체가 천연자원의 남용과 막대한 산업폐기물에 충격을 받은 것을 계기로 ‘지구에는 차선책이 없다’는 슬로건 아래 100% 재활용 소재의 패션 아이템을 선보여 왔다.

이 브랜드는 폐플라스틱병으로 옷을 만들고 커피 찌꺼기 전분가루 등을 원단 제작에 활용하고 있다. 특히 해양쓰레기 줄이기 운동을 전개하고 2015년 에콜프재단을 설립해 본격적으로 지중해와 태국 남동해에서 ‘해양 업사이클링’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폐기물로 만든 신발 살펴보는 김건희 여사. 연합뉴스

김 여사는 “저 역시 되도록 친환경 제품을 구매해 사용하려 한다”면서 폐기물을 재활용한 의류와 에코백, 중고 타이어를 사용해 만든 신발 등을 꼼꼼히 만져보고 착용해 보면서 큰 관심을 보였다.

김 여사는 “스페인은 물론 이번 나토 회의 참가국 중 적지 않은 나라에서 이미 기후변화로 인한 홍수와 폭염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기후위기가 코앞에 다가온 만큼 에콜프의 시각에 공감하는 기업이 전 세계적으로 더 많아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폐기물 재활용 의류 제품 살펴보는 김건희 여사. 연합뉴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