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조양 가족 사인 불명…국과수 익사 가능성 거론

국민일보

실종 조양 가족 사인 불명…국과수 익사 가능성 거론

한 달간 정밀부검과 약물검사 거쳐야 명확한 사인 규명

입력 2022-06-30 12:31

‘사인 불명, 익사 가능성?’

한 달 넘게 실종됐다가 전남 완도 바닷속에서 숨진 채 발견된 조유나(10)양 가족에 대한 1차 부검 소견이 나왔다. 주검의 부패 등으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가릴 수 없으나 익사 여부를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30일 광주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이날 오전 8시30분부터 완도 신지도 바다속에서 숨진 채 발견된 조양과 부모 등 3명에 대한 부검을 했다.

부검의는 수심 10m 바다에서 인양한 아우디 승용차에 머물던 조양 가족의 주검에 대해 “3명 모두 뚜렷한 외상은 없지만 부패가 상당히 진행돼 당장 정확한 사인규명이 어렵다”고 ‘구두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국과수는 이에 따라 체내 플랑크톤 검사를 통해 이들의 사망 시점이 물에 빠지기 전인지 후인지를 명확히 가려낸다는 방침이다.

한 달 정도로 예상되는 체내 플랑크톤 검사와 약·독극물 반응 결과 등 정밀 부검을 마쳐야 구체적 사인을 규명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바다에서 인양한 조양 가족의 아우디 차량에 대해서도 국과수 정밀 감식을 통해 추락 사고나 기계 결함 여부 등을 확인하기로 했다.

조양 가족은 지난달 30일 밤 11시쯤 차량을 타고 완도군 신지면 한 펜션을 빠져나갔다가 6분 뒤 3㎞ 떨어진 송곡항 인근 방파제로 향하는 모습이 CCTV에 마지막으로 잡혔다.

이후 31일 새벽 4시까지 순차적으로 휴대전화 3대의 신호가 끊긴 조양 가족은 29일만에 송곡항 바닷속으로부터 인양한 차량 내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