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히고 넘치고’ 폭우에 멈춘 서울

국민일보

‘막히고 넘치고’ 폭우에 멈춘 서울

입력 2022-06-30 15:24
폭우로 인해 서울 동부간선도로, 올림픽대로 등이 통제되고 있는 30일 서울 중랑구 중화체육공원이 범람한 중랑천으로 인해 물에 잠겨있다.

30일 서울 성동구 성동교에서 통제되고 있는 동부간선도로의 모습이 보이고 있다.

서울 및 경기 북부지방에 내린 집중 호우로 동부간선도로 전 구간(수락지하차도~성수JC)이 전면 통제됐다.


30일 서울 성동구 동부간선도로 진입로가 통제되고 있다.

30일 서울 성동구 용비교에서 통제되고 있는 동부간선도로의 모습이 보이고 있다.

서울시는 30일 오후 1시25분부터 동부간선도로 전 구간 본선 및 램프 교통을 다시 전면 통제한다고 밝혔다.


30일 서울 성동구 용비교에서 통제되고 있는 동부간선도로의 모습이 보이고 있다.

30일 서울 성동구 응봉교에서 통제되고 있는 동부간선도로의 모습이 보이고 있다.

오전 6시43분부터 차량 통행이 전면 금지됐다가 한때 중랑천 수위가 낮아지면서 오전 11시30분 통제가 해제됐다.


30일 서울 중랑구 중화체육공원이 범람한 중랑천으로 인해 물에 잠겨있다.

30일 서울 중랑구 중화체육공원이 범람한 중랑천으로 인해 물에 잠겨있다.

30일 서울 중랑구 중화체육공원이 범람한 중랑천으로 인해 물에 잠겨있다.

중랑구 중화체육공원은 물에 잠겼다. 물 위로 솟은 농구 골대, 풋살장, 체육기구 등이 원래 이곳이 공원이었음을 나타냈다.


30일 서울 중랑구 중화체육공원이 범람한 중랑천으로 인해 물에 잠겨있다.

30일 서울 중랑구 중화체육공원이 범람한 중랑천으로 인해 물에 잠겨있다.

30일 서울 중랑구 중화체육공원이 범람한 중랑천으로 인해 물에 잠겨있다.

흙탕물로 인해 자전거 도로와 산책로는 위치를 가늠할 수 없었다.


30일 서울 성동구 성동교에서 통제되고 있는 동부간선도로의 모습이 보이고 있다.

내일 오후부터 주말까지는 장맛비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면서 중부 지방의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다음 주에는 전국에 장맛비가 예보됐다.

이한결 기자 alwayssam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