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대통령 귀국길 마중 간다…‘尹心’ 잡기 나서나

국민일보

이준석, 尹대통령 귀국길 마중 간다…‘尹心’ 잡기 나서나

입력 2022-07-01 11:16 수정 2022-07-01 11:18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방문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 후 귀국하는 윤석열 대통령을 마중 나가기로 했다.

이 대표는 오는 7일 자신을 둘러싼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교사’ 의혹으로 당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를 앞두고 있다. 이 대표가 윤리위를 목전에 두고 윤 대통령과 거리 좁히기에 나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가 윤 대통령 귀국 마중을 위해 1일 오전 11시50분쯤 서울공항을 찾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7일 윤 대통령이 스페인으로 출국할 때 환송 자리에 나오지 않았다. 당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등 원내 지도부만 공항을 찾았다.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같은 시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재형 의원 주최 세미나에 참석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선 윤 대통령과 이 대표 간의 불편한 사이가 드러난 것 아니냐는 평가가 나왔다.

특히 친윤(친윤석열)계로 꼽히는 박성민 당대표 비서실장이 지난달 30일 사임하면서 이 대표가 고립 구도에 빠졌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이 대표는 이날 귀국길 환송을 계기로 본격적인 윤심 잡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가 오는 6일 열리는 윤석열정부 첫 고위 당·정·대 회의 전까지 윤 대통령과 물밑 접촉의 계기를 늘릴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