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앞이 뿌옇다”… 시누이 부부 음식에 메탄올 넣은 30대

국민일보

“눈 앞이 뿌옇다”… 시누이 부부 음식에 메탄올 넣은 30대

입력 2022-07-02 10:30
뉴시스

시누이 부부에게 공업용 메탄올이 들어간 음식을 먹게 해 상해를 입힌 혐의로 30대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지난 1일 서울 동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특수상해 혐의로 30대 여성 A씨가 입건돼 수사 중이다.

A씨는 지난달 22일 서울 동작구의 한 주택에서 같이 거주하던 시누이 부부에게 메탄올을 넣은 음식을 먹게 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시누이는 음식을 먹던 중 맛이 이상해 뱉었고 시누이 남편은 음식을 먹은 후 시야가 흐려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전날 범행을 시인했으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메탄올은 공업용으로 쓰이는 유독성 물질로 섭취 시 영구적 신경 장애나 실명을 일으킬 수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이 특별히 치료받진 않았으나 나중에 음식 맛이 이상하고 몸에 증상이 나타난 것과 관련해 대화하던 중 A씨가 ‘본인이 넣었다’는 식으로 시인해 피해자 측에서 뒤늦게 신고를 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들과 피의자 조사를 마쳤다”며 “증거 자료, 진술 등을 확보해 수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혜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