짓궂은 소나기

국민일보

짓궂은 소나기

입력 2022-07-04 16:06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대기불안정이 심해지면서 내륙지역에 소나기가 내린 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거리에서 한 시민이 쇼핑백을 머리에 뒤집어 쓰고 비를 피해 이동하고 있다.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대기불안정이 심해지면서 내륙지역에 소나기가 내린 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거리에서 우산을 챙기지 못한 시민들이 비를 피해 이동하고 있다.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대기불안정이 심해지면서 내륙지역에 소나기가 내린 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거리에서 한 시민이 쇼핑백을 머리에 뒤집어 쓰고 비를 피해 이동하고 있다.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대기불안정이 심해지면서 내륙지역에 소나기가 내린 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거리에서 어린이들이 우산을 하나를 같이 쓰고 이동하고 있다.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대기불안정이 심해지면서 내륙지역에 소나기가 내린 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거리에서 어린이들이 우산을 하나를 같이 쓰고 이동하고 있다.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대기불안정이 심해지면서 내륙지역에 소나기가 내린 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거리에서 한 시민이 반려견을 안은채 비를 피해 이동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goodlh2@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