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쪽 아닌데’… SBS 방송사고에 수어통역사 “??” [영상]

국민일보

‘그쪽 아닌데’… SBS 방송사고에 수어통역사 “??” [영상]

입력 2022-07-28 04:36 수정 2022-07-28 09:50
SBS 화면 캡처

SBS 생방송 뉴스 도중 앵커 뒤로 한 남성이 지나가는 방송사고 장면이 화제가 됐다. 사고 현장을 본 수어통역사는 잠시 입을 벌린 채 놀라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 방송사고는 26일 오후 8시10분쯤 SBS 8뉴스 방송 도중 발생했다. 당시 뉴스를 전하고 있는 앵커 뒤로 갑자기 A4 용지를 든 남성이 나타났다. 이 남성은 생방송 중이라는 사실을 전혀 인지하지 못한 듯 당당하게 걸어서 지나갔다.

SBS 화면 캡처

남성의 정체는 기자였다. 경제 뉴스 직전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신설 추진을 두고 정부와 경찰이 갈등하고 있는 내용의 뉴스를 전한 뒤 카메라가 앵커를 비추는 방향으로 잘못 퇴장한 것이었다.

SBS 화면 캡처

이 방송사고 장면 못지않게 수어통역사의 반응도 이목을 끌었다. 방송사고 직후 수어통역사는 놀란 듯 한동안 입을 다물지 못했다. 입가에 웃음기가 번졌고, 잠시 옆을 돌아보기도 했다.

이 장면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다수 누리꾼에게 화제가 됐다. 누리꾼들은 “수어통역사분 반응이 너무 솔직해서 귀엽다” “사고 직전에 앵커가 살짝 고개를 젓는데 왜 그런가 했다” “수어통역사님 턱 떨어지겠다” “이 분 덕에 오랜만에 웃었으니 너무 혼내지 말아 달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