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로 받자는 거 아닌데”… 박순애, 손 잡다가 ‘머쓱’ [영상]

국민일보

“위로 받자는 거 아닌데”… 박순애, 손 잡다가 ‘머쓱’ [영상]

입력 2022-08-03 07:29 수정 2022-08-03 10:02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학제개편안 관련 학부모단체간담회에서 정지현 사교육없는세상 공동대표가 발언 중 눈물을 흘리자 팔을 붙잡고 있다. 연합뉴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초등학교 입학연령 하향 정책과 관련해 열린 긴급간담회에서 눈물을 보인 학부모단체 대표를 위로하려다 거부당해 머쓱해진 장면이 포착됐다. 해당 학부모단체 대표는 “위로받으려고 하는 게 아니다”라며 박 부총리의 손길을 뿌리쳤다.

박 부총리는 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학부모 단체 대표들과 만나 초등학교 입학연령을 현행 만 6세에서 만 5세로 하향하는 학제개편안에 대해 의견을 들었다. 교육계와 학부모 사이에서 반발 여론이 높아졌고, 대통령실까지 “아무리 좋은 개혁정책이라도 국민의 뜻을 거스르고 갈 수는 없다”며 민심을 살피라고 주문하자 나온 행보로 풀이된다.

MBC 화면 캡처

박 부총리는 이날 “국민이 만약 정말로 이 정책을 아니라고 판단한다면 정책은 폐기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이 전부 원하지 않는 정책을 어떻게 추진하겠나”라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였다.

그는 또 “학제개편은 우리 아이들에게 어떻게 더 나은 공교육 서비스를 제공할지에 대한 대안 중 하나로 나온 것이고 대안은 목표를 위해 바뀔 수 있다”고 했다.

논란이 된 장면은 박 부총리가 간담회에 참석한 학부모단체 대표의 발언을 듣던 중 나왔다. 정지현 사교육없는세상 공동대표는 “이미 자라고 있는 아이들도 불행하다며 학교에 다니고 있는데, 지금 산적해 있는 문제 하나 해결하지 못하면서”라고 말하면서 감정이 격해져 눈시울이 붉어졌다.

이때 박 부총리가 손을 잡으며 위로하려 했는데 정 대표는 “장관님, 제가 위로받으려고 하는 게 아니에요”라고 말하면서 손길을 뿌리쳤다. 이 같은 장면은 간담회 현장에 있던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정 대표는 이날 “학부모단체는 공론에 부칠 일이 아니라 지금 당장 철회해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박 부총리에게 “부모들의 요청에 따라 정책 철회할 가능성이 있느냐”고 반복해서 물었다. 이에 박 부총리는 “정책은 수정되고 변경되고 전환될 수 있다고 말씀드렸다”며 “우리 아이들을 위한 거라면 뭐든지 할 수 있다”고 답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다른 학부모단체 대표들도 우려를 쏟아냈다.

홍민정 사교육걱정없는세상 공동대표는 “초등학교 입학은 강력한 학습의 신호”라며 “(취학연령 하향 소식을 접한) 사교육 시장은 이미 어떻게 마케팅을 할지 고민하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송성남 참교육을위한학부모회 서울지부장은 “왜 갑자기 입학연령을 낮추겠다고 하는지 모든 학부모가 의아해한다. 주변에도 찬성하는 학부모가 한 명도 없고 너무 뜬금없다는 반응이 많다”고 지적했다.

박은경 평등교육실현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대표는 “정책을 철회하겠다는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며 “철회하지 않으면 저희는 (박 부총리) 퇴진 운동을 벌이겠다는 점을 명심해 달라”고 경고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