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사람인 줄”…생방서 춤추는 아이돌의 정체? [영상]

국민일보

“진짜 사람인 줄”…생방서 춤추는 아이돌의 정체? [영상]

가상인간 걸그룹 ‘이터니티’ 뉴스 생방송 출연
사회자 질문에도 막힘 없는 대답
‘주먹 인사’ ‘댄스 소개’ 등도 자연스럽게 소화

입력 2022-08-03 11:34 수정 2022-08-03 12:56
가상인간 아이돌 그룹 ‘이터니티’의 멤버 제인이 YTN ‘뉴스라이더’에 출연해 춤을 추고 있다. YTN 화면 캡처

SNS와 온라인 광고 시장 등에서 활약하는 인공지능(AI) 딥러닝 기반의 ‘버추얼 휴먼(가상인간)’이 TV 생방송에도 출연하며 활동반경을 넓히고 있다.

지난 1일 YTN ‘뉴스라이더’ 생방송에는 가상인간으로 구성된 K팝 아이돌인 ‘이터니티(Eternity)’의 멤버 제인이 출연했다. 국내에서 가상인간이 TV 생방송에 출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가상인간 아이돌 그룹 ‘이터니티’의 멤버 제인이 YTN ‘뉴스라이더’에 출연해 사회자와 대화하고 있다. YTN 화면 캡처

앞서 제인은 지난 4월부터 유튜브 라이브 팬미팅을 진행했고, 최근 생방송으로 진행하는 ‘보이는 라디오’에도 출연한 바 있다.

가상인간 제인은 생방송에서 진행자와의 대화를 통해 글로벌 가상인간 시장에 대해 막힘 없이 이야기하고, 그룹 이터니티의 곡 ‘파라다이스(Paradise)’의 포인트 안무를 선보이기도 했다. 움직임과 표정이 자연스러웠다는 평가가 나온다.

가상인간 아이돌 그룹 ‘이터니티’의 멤버 제인이 YTN ‘뉴스라이더’에 출연해 사회자와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YTN 화면 캡처

가상인간의 생방송 출연이 가능한 것은 가상인간의 얼굴을 실시간으로 합성하는 기술 덕분이다. 이터니티 제작사인 펄스나인에 따르면 AI를 통해 수십만장의 얼굴 데이터를 학습한 뒤 딥러닝 기반으로 만들어진 가상인간의 얼굴을 실시간으로 합성하는 ‘딥리얼 라이브 기술’이 적용됐다.

가상인간 아이돌 그룹 ‘이터니티’의 멤버 제인이 YTN ‘뉴스라이더’에 출연해 춤을 추고 있다. YTN 화면 캡처

제작사 측은 즉석에서 끊김 없이 변환 신호를 처리해 다양한 카메라 연출에도 흔들림 없는 품질을 보여줬다. 펄스나인 관계자는 “제인의 얼굴 표현을 실제 사람 진행자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사실적이고 정교하게 표현했다”며 “가상인물의 얼굴을 초당 30프레임으로 실시간 페이스 스와프했다”고 설명했다.

가상인간 아이돌 그룹 ‘이터니티’의 멤버 제인이 YTN ‘뉴스라이더’에 출연해 사회자와 대화하고 있다. YTN 화면 캡처

한편 가상인간 아이돌인 이터니티는 지난해 3월 정식 데뷔한 이후 올해 4월 3번째 싱글 ‘파라다이스’를 발표했다.

이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처음에 사람인 줄 알았다” “기술이 엄청 발전하고 있구나” “전혀 이질감이 안 느껴진다. 오히려 친근하다” “정말 자연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