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지 맙시다… 졸음쉼터서 뒷문 ‘스륵’, 쓰레기 ‘휙휙’

국민일보

이러지 맙시다… 졸음쉼터서 뒷문 ‘스륵’, 쓰레기 ‘휙휙’

입력 2022-08-04 05:32 수정 2022-08-04 09:53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고속도로 졸음쉼터에서 차 안에 있던 쓰레기를 무단으로 투척한 차주의 행위가 시민의 카메라에 포착됐다.

3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부 졸음쉼터 역대급 쓰레기 빌런 등장’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카니발 차주가 뒷좌석 문을 열어놓고 자기 차 청소하면서 차 안에 쓰레기를 하나씩 밖으로 투척했다”며 “물티슈로 차 내부도 청소하더니 그 물티슈도 바닥에 투척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휴지, 마스크, 영수증, 음료 캔, 담배꽁초, 종이컵, 페트병 등 잡다한 종류의 쓰레기가 바닥에 널려 있었다.

A씨는 “차에 이 많은 쓰레기가 있는 것도 신기하지만, 몇 발자국 가면 쓰레기통이 있다”며 “자기가 버린 봉지에 쓰레기를 모아서라도 버리고 가던지 한국 사람 아닌지 한참 쳐다봤다”고 했다.

그러면서 “카니발 차주가 떠난 뒤 쓰레기를 분석했는데, 만물상이더라. 별것이 다 있다”며 “개인정보 있는 서류뭉치까지 버렸더라. 인생 이따위로 살지 말자”고 덧붙였다.

쓰레기 무단투기는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담배꽁초나 휴지 등 휴대하고 있는 쓰레기를 버리면 5만원, 비닐봉지 등을 이용해 폐기물을 버리면 20만원, 차량이나 손수레 등 운반 장비를 이용해 버리면 50만원이 각각 부과된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