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라미드 상공에 뜬 태극기…블랙이글스 날았다 [포착]

국민일보

피라미드 상공에 뜬 태극기…블랙이글스 날았다 [포착]

피라미드 인근서 외국 공군 최초로 에어쇼
한-이집트 방산 협력 성과

입력 2022-08-04 10:41 수정 2022-08-04 13:14
공군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피라미드 에어쇼 2022에 참가해 이집트 카이로 인근 피라미드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공군 제공

우리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Black Eagles)’가 이집트 피라미드 상공을 날았다. 외국 공군 특수비행팀의 피라미드 상공 에어쇼는 이번이 처음이다.

공군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피라미드 에어쇼 2022에 참가해 이집트 카이로 인근 피라미드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공군 제공

블랙이글스는 3일 오전(현지시간) 카이로 기자 대피라미드 인근에서 열린 ‘피라미드 에어쇼 2022’에 참가해 이집트 공군 특수비행팀 ‘실버스타즈(Silver Stars)’와 합동 비행을 선보였다.

블랙이글스는 최근 영국 리아트·판버러 에어쇼에 참가했으며, 폴란드 뎅블린 공군기지에서의 비행에 이어 이집트에서 에어쇼를 선보였다. 이번 비행은 국산 항공기의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공군과 제작사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 FA-50 도입을 적극 검토 중인 이집트 공군이 공동 기획했다.


4500년 역사를 가진 피라미드 인근에선 비행 절차가 까다로워 이집트 공군 외 외국군의 에어쇼가 열린 적이 없다. 이집트 측이 우리 공군을 첫 에어쇼 파트너로 선정한 건 조종사들의 실력과 항공기(T-50B)의 우수성을 인정하고, 한국과의 방산 협력을 원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과 이집트는 올해 초 성사된 K-9 자주포 수출 협상 이래 물밑 교섭을 통해 FA-50 수출과 현지 공동생산 방안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군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피라미드 에어쇼 2022에 참가해 이집트 카이로 인근 피라미드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공군 제공

피라미드 에어쇼엔 이집트 측에서 모하메드 압바스 힐미 하쉼 공군 사령관과 관광유물부·청소년스포츠부·민간항공부장관 등 군·정 고위 당국자와 군인·참전용사 및 가족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또 우리 측에선 홍진욱 주이집트대사와 공승배 공군 교육사령관(소장)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현지 교민 100여명도 현장에 초청됐다. 이밖에 전 세계 70여개 매체가 현장에서 취재 경쟁을 펼쳤다.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T-50B 항공기 8대가 3일(현지시간) 이집트 기자에 있는 피라미드 상공에서 다이아몬드 대형을 이뤄 기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장에선 블랙이글스 항공기 8대를 모는 파일럿의 이름이 한명씩 호명됐고, 관객들의 환호와 함께 피라미드 상공을 날아올랐다.

항공기들은 붉은색과 푸른색 연막을 분사하며 실버스타즈보다 빠르고 높게 비행했다. 이들은 다이아몬드 대형, 독수리 대형 등을 만들어 감탄을 자아냈다.

피라미드 에어쇼 2022에 참가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지난 3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 인근 피라미드 상공에서 레인폴 기동을 선보이고 있다. 공군 제공

흰색 연막을 내뿜으며 솟구친 항공기들이 태극 문양을 하늘에 수놓자 관중석에선 “코리아”라는 말과 함께 박수가 나왔다. 항공기들이 수직으로 떨어져 마치 폭포수를 연상케 하는 ‘레인폴’ 기동, 8대가 정면으로 함께 날아오다 사방으로 뻗어 나가는 ‘웨지 브레이크’ 기동으로 에어쇼는 절정에 달했다.

블랙이글스는 이날 30여분간 상공을 날면서 총 24개 기동을 연출했다. 블랙이글스의 공연 이후 15분간 70여명이 태극기와 이집트 국기 등을 휘날리며 낙하산을 타고 내려오는 쇼가 연출됐다.

이집트 공군 특수비행팀 실버 스타스의 K-8E 항공기가 3일(현지시간) 피라미드 상공에서 기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집트 공군 파일럿 아흐메드 사카씨는 “우리가 하기 어려운 기동을 블랙이글스가 많이 보여줬다”며 “물론 블랙이글스가 비행 기량이 뛰어나기에 가능하지만, 우리도 같은 비행기를 쓴다면 지금보다 더 멋진 공연을 보여줄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이집트 공군 특수비행팀 '실버 스타스'의 K-8E 항공기들이 3일(현지시간) 피라미드 상공에서 기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봉근 KAI 수출혁신센터장은 “10년 이내에 FA-50 1000대 수출 목표가 가시화되고 있는 순간이란 확신을 갖고 있다”며 “이집트와 협력해 FA-50의 아프리카 버전을 개발하고, 아프리카 지역 내에서의 판로를 개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