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만 향해 쏜 미사일 중 5발 일본 해역에 떨어져

국민일보

中 대만 향해 쏜 미사일 중 5발 일본 해역에 떨어져

입력 2022-08-05 09:37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반발해 중국이 실시한 군사훈련 도중 발사된 미사일 일부가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 안쪽에 떨어졌다고 교도통신이 4일 보도했다.

통신은 일본 정부가 중국이 대만쪽 해역을 향해 발사한 11발의 탄도 미사일 중 5발이 자국 EEZ에 낙하했다고 중국 측에 항의했다고 전했다.

일본 공영방송 NHK도 중국의 탄도미사일이 일본이 설정한 EEZ 안쪽에 낙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기시 노부오 방위상은 이에 대해 "(일본의) 안전보장, 국민의 안전과 관련된 중대한 문제다. 강하게 비난한다"고 말했다.

일본 방위성에 따르면 5발 가운데 4발은 대만 상공을 넘어 일본측 EEZ에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대만 국방부는 중국이 발사한 미사일들이 대만 동부 해역에 떨어졌는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치 않았지만, 일본측 분석에 따르면 그랬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에서 110㎞ 떨어진 오키나와현 요나구니지마에서는 현지 어업협동조합이 어민들에게 중국의 군사 훈련 구역을 알리는 자료를 배포하고 주의를 당부하는 등 일본은 중국의 훈련에 바짝 긴장한 모습이었다.

중국 인민해방군은 대만을 포위하는 형태로 6개 구역을 설정해 진행하는 '중요 군사 훈련 및 실탄사격' 첫날인 4일 대만의 동서남북 사방에 장거리포와 미사일을 쏟아 부었다.

오키나와 소재 미군 가데나기지에는 평소 이 기지를 근거지로 하지 않은 KC135 공중급유기 22기가 배치된 것이 2일 오후 일본 방위 당국에 확인되기도 했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