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누리’, 달 전이궤도 진입 성공…尹 “대한민국 파이팅”

국민일보

‘다누리’, 달 전이궤도 진입 성공…尹 “대한민국 파이팅”

한국의 첫 달 궤도선 다누리, 목표궤도 진입
윤 대통령 “달 탐사 여정에 성공적으로 돌입”

입력 2022-08-05 15:50 수정 2022-08-05 16:06
대한민국의 달 탐사 궤도선 '다누리'호(KPLO)가 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의 우주군 기지에서 스페이스X 팰컨9 발사체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스페이스엑스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일 오전 발사된 한국의 첫 달 궤도선 ‘다누리’가 이날 오후 2시 기준 달 전이궤도에 성공적으로 진입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이 스페이스X사로부터 받은 분리 속력과 분리 방향 등 정보를 분석한 결과 다누리가 발사체로부터 정상적으로 분리돼 목표 궤도에 진입한 것이 확인됐다.

다누리는 이날 오전 8시 48분쯤 고도 약 703㎞ 지점에서 스페이스X사의 팰콘9 발사체로부터 분리됐다.

발사 약 92분(1시간 32분) 후인 오전 9시40분쯤 호주 캔버라에 있는 지상국과 첫 교신에 성공했다.

위성 정보 분석 결과 다누리의 태양전지판이 전개돼 전력생산을 시작했다.

탑재컴퓨터를 포함한 장치들 간 통신도 원활히 이뤄지고 있고 각 장치의 온도도 표준범위 내 위치하는 등 정상 작동이 확인됐다.

다누리는 약 4개월 반 가량 항행 기간을 거쳐 오는 12월 31일 임무 궤도인 달 상공 100㎞에 안착할 예정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다누리호, 우리 대한민국 파이팅”이라는 격려 메시지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 다누리호가 달 탐사를 위한 130여 일의 여정에 성공적으로 돌입했다”며 “다누리호는 신(新)자원 강국, 우주경제 시대를 앞당길 대한민국 선발대”라고 했다.

이어 “광활한 우주에서 당당하게 날개를 펼친 다누리호가 전하는 꿈과 희망, 인내의 메시지를 생각하며 올 연말 우주로부터 다누리호가 보내줄 달의 표정과 BTS의 다이너마이트를 고대한다”라고 덧붙였다.

다누리는 우주인터넷 장비를 활용한 심우주 탐사용 우주 인터넷시험도 실시한다. 장비는 우주에서 실시간으로 동영상을 전송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다누리는 인기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노래 ‘다이너마이트’ 등의 영상 파일을 지구로 전송할 계획이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