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만5세 입학은 비교육적 발상…박순애 사퇴해야”

국민일보

전교조 “만5세 입학은 비교육적 발상…박순애 사퇴해야”

입력 2022-08-05 16:05
전국교직원노동조합 회원들이 5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박순애 교육부 장관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정책’을 골자로 하는 학제 개편안에 대한 반발이 계속되는 가운데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기자회견을 열고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사퇴를 촉구했다.

전교조는 5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집무실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만 5세 유아에게 교과 중심의 초등 교육과정을 가르치겠다는, 유아의 발달단계를 전혀 고려하지 않은 비교육적 발상과 졸속 추진에 놀라움을 넘어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전교조는 ‘만 5세 조기입학’을 두고 “취업 시기를 1년 앞당기려는 경제적 목적만을 위해 유아의 발달 권리를 일방적으로 희생시키는 아동학대”라며 “교육은 없고, 경제 논리만 남은 만 5세 초등취학 정책은 지금 당장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육부는 유·초·중등 교육 전반을 사실상 재구성하는 중차대한 계획을 발표하면서 여론 수렴은커녕 이를 실질적으로 집행하는 시도교육청과도 상의 하지 않았다”며 “4년에 걸쳐 순차적으로 도입하겠다고 했다가 논란이 커지자 12년에 걸쳐 할 수도 있다며 말을 바꿨다”고 말했다.

전교조는 이어 “장관이 수습에 나섰지만 오락가락 일관성 없는 처사는 성난 여론을 더욱 부추겼고 교육정책의 신뢰도는 땅에 떨어졌다”며 “교육부는 경제부처가 아니다. 교육에서 속도보다 중요한 것은 방향이다. 박순애 장관은 이 모든 사안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회원들이 5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박순애 교육부 장관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서민철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