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대만 포위’에 여객기 운항 ‘비상’…대한항공·아시아나, 대만 직항편 취소

국민일보

중국 ‘대만 포위’에 여객기 운항 ‘비상’…대한항공·아시아나, 대만 직항편 취소

입력 2022-08-05 18:02
지난 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탑승객이 운항 스케줄 안내스크린 앞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의 대만 포위 군사훈련으로 국적 항공사들이 대만 직항편 운항을 잇따라 취소하는 등 운항에 차질이 이어지고 있다.

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중국의 군사훈련 여파로 이날에 이어 오는 6일에도 인천∼대만 직항편의 운항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4일 대만 직항편을 3시간 앞당긴 바 있다. 오는 7일 항공편도 3시간 늦춰 운항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6일 인천∼대만 직항편을 예약한 승객들은 이후 직항편으로 예약을 변경하거나 무상으로 환불받을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매일 오전 10시 인천국제공항에서 대만 타오위안 공항으로 출발하는 일정과 현지에서 오후 1시에 출발하는 일정을 운영하고 있다. 조정된 일정에 따라 7일 항공편의 경우 오후 1시에 인천공항에서 출발하고, 타오위안 공항에서는 오후 4시에 출발하는 것으로 변경됐다.

대한항공도 이날과 6일 예정된 대만 직항 항공편의 운항을 취소했다. 7일 항공편의 경우 1시간 늦춰 운항하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오전 10시 35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대만에 도착하는 일정과 현지에서 오후 1시 20분에 출발해 인천에 도착하는 일정의 대만 직항편을 운영 중이다.

이외에 대만 항로를 지나던 기존 동남아 노선은 중국 내륙을 통과하거나 일본 오키나와 쪽으로 돌아가는 항로를 이용하면서 승객들의 불편이 이어지고 있다. 이 경우 짧게는 15분에서 길게는 1시간 30분 정도 비행시간이 늘어나게 된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